지방 > 지방일반

"우한 교민 결사 반대"…진천 주민, 복지부 차관에 물병 세례(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9 23:41:42
주민 200명, 김강립 차관 둘러싸고 격한 몸싸움
경찰 경호로 10여분 만에 간신히 현장 벗어나
우한교민 170여명, 2월1일 새벽 진천 도착 예정
associate_pic
[진천=뉴시스] 조성현 기자=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9일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진천군민들의 거센 항의에 현장을 벗어나고 있다. 2020.01.29.jsh0128@newsis.com

[진천=뉴시스] 김재광 임선우 기자 = 29일 중국 우한 교민의 국내 격리수용 장소로 결정된 충북혁신도시가 대정부 성토장으로 변했다.

진천군 덕산면 충북혁신도시 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앞에서 늦은 밤까지 반대 집회를 벌이던 주민 200여명은 오후 10시30분께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현장을 찾자 몸싸움을 벌이며 거센 항의에 나섰다.

김 차관은 주민과 만난 자리에서 "여러분의 우려가 기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득에 나섰으나 주민 반발을 재우는 데는 역부족이었다.

잔뜩 격앙된 주민들은 자리를 떠나려는 김 차관을 둘러싼 뒤 물병과 종이컵, 나무젓가락 등을 던지고 김 차관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며 맹렬히 항의했다.

경찰은 주변에 대기 중인 경력 300명을 급히 투입했으나 주민 반발이 워낙 거세 쉽사리 진압하지 못했다.

주민들은 김 차관과 보건복지부 관계자들을 향해 "혁신도시에 사는 아이들이 몇 명인 줄 아느냐", "우한 교민 격리수용을 결사반대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일부 주민은 "천안에서 갑자기 진천으로 변경된 이유가 뭐냐"며 "처음부터 진천을 정해놓고 구색을 맞춘 것 아니냐"고 성토했다.

associate_pic
[진천=뉴시스] 조성현 기자= 중국 우한 교민의 국내격리수용 장소로 결정된 충북 진천군 덕산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찾은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주민이 던진 물병에 맞고 고개를 돌리고 있다. 2020.01.29.jsh0128@newsis.com

"정부 방침을 이해하달라"는 말만 되풀이하던 김 차관은 경찰 경호를 받으며 10여분 만에 현장을 벗어났다.주민들은 아직도 현장에 남아 촛불을 켜고 '우한 교민 결사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이날 오후 4시40분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내 교민 708명을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분산 수용하기로 발표했다.

2016년 9월 진천군 덕산읍 충북혁신도시로 이전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은 최대 519명을 기숙사에 수용할 수 있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반경 1㎞에는 아파트 등 6285가구에 1만7237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등학교 등 교육기관 10곳에는 3521명의 학생이 다닌다.

충북혁신도시로 반경을 넓히면 직선거리 2㎞ 안에 12개 아파트단지 등 1만1000여 세대, 2만60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어린이집 28곳과 유치원 3곳, 초등학교 3곳, 중학교 2곳, 고등학교 1곳에 6500여명의 학생들이 재학 중이다.

associate_pic
[진천=뉴시스] 조성현 기자=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9일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다급하게 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2020.01.29.jsh0128@newsis.ocm

정부는 당초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에 우한 교민을 분산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한 뒤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격리 장소를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30일과 31일 4차례 전세기를 띄워 우한 체류 한국인 708명을 김포공항으로 송환할 예정이다. 귀국 희망자는 24일 150명에서 26일 500명, 27일 694명, 29일 708명으로 늘었다.

이 중 170여명이 31일 밤 김포공항에 도착해 이튿날 새벽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도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kipoi@newsis.com, imgiz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