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신종코로나' 17·18번째 환자…싱가포르 방문·16번환자 딸(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05 10:34:35  |  수정 2020-02-05 10:56:42
38세 한국 남성…싱가포르 회의서 확진자 접촉
16번째 환자 딸인 21세 한국 여성도 확진 판정
오전 고위 당정청협의서 17·18번째 확진 메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대응을 안건으로 열린 제2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메모를 보고 있다. 2020.02.05.  kkssmm99@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5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2명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 환자는 전날 16명에서 18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7번째, 18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17번째 환자는 38세 한국인 남성으로 콘퍼런스 참석차 지난달 18일부터 24일 싱가포르 방문했다. 이후 행사 참석자 중 확진 환자(말레이시아)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이달 4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료 후 검사를 받았으며 경기북부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한 검사 결과 5일 양성으로 확인됐다. 지금은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이 있는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에 입원 중이다.

18번째 환자는 21세 한국인 여성으로 지난 4일 16번째(42세 여성, 한국인)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의 딸로 격리 중 검사가 이뤄졌다. 광주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실시한 검사 결과 5일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이 있는 전남대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전날인 4일 확인된 16번째 확진 환자는 태국 방콕과 파타야를 여행하고 지난달 19일 입국했다. 이후 25일 저녁부터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났고 이달 2일까지 치료를 받았으나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3일 전남대학교 병원을 찾았다. 확진 환자로 확인된 건 입국 16일만인 4일이었다. 딸과 마찬가지로 전남대병원에서 격리 상태로 치료를 받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추가 확진 환자들에 대해서는 현재 역학조사 및 방역조치가 진행 중"이라며 "역학조사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질병관리본부는 5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2명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 환자는 전날 16명에서 18명으로 늘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이와 관련해 중앙사고수습본부 본부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7번째와 18번째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 관련 메모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뉴시스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의 제2차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단독 촬영한 사진을 보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17번 싱가포르 방문자에 이어', '18번 확진자 발생→16번 환자의 딸'이라고 적힌 메모를 건네자 박능후 장관이 밑줄을 긋고 물음표와 동그라미를 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