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민주당 지지도, '바닥 탈출' 36%…안철수신당, 첫 조사에 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07 11:01:23
한국당 1%p 내린 20%…지지정당 없는 무당층 31%
안철수신당 3%…과거 安 창당 첫 지지도보다 낮아
창당 당시 국민의당 13%, 바른미래당 8% 기록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던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소폭 상승해 36%로 집계됐다. 무당층은 여전히 30%대를 보였다.

한국갤럽은 7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월1주차(4~6일) 정당 지지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민주당 지지도는 34%를 기록한 지난 1월5주차 조사보다 2%포인트 오른 수치다. 현 정권 출범 후 '바닥'을 찍었다가 반등한 모양새지만, 여전히 30%대에 머물러있다. 민주당 지지도는 40%를 기록한 1월2주차 조사 이후 30%대를 유지하고 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은 현 정권 출범 후 최대치를 기록한 전주보다 2%포인트 빠진 31%로 집계됐다. 소폭 하락세지만 여전히 30%대를 유지했다.

자유한국당은 1%포인트 빠진 20%를 기록했다. 총선을 앞두고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이 통합을 추진하는 등 야권 재편 움직임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은 전주 대비 1%포인트 내린 5%를 기록했다.

이번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 처음으로 대상에 포함된 안철수신당(가칭)의 지지도는 3%를 기록했다.

이 수치는 과거 안철수 전 의원이 창당했던 정당들의 첫 조사 기록보다 저조하다는 게 한국갤럽의 설명이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2014년 2월4주차 새정치연합의 지지도는 18%, 2014년 3월1주 통합신당(당시 가칭, 민주당+새정치연합: 새정치민주연합)은 31%, 2016년 1월3주차 국민의당(당시 가칭) 지지도는 13%, 2018년 바른미래당(국민의당+바른정당) 지지도는 8%였다.

한편 바른미래당과 새로운보수당 지지도는 각각 2%로 집계됐다.

우리공화당은 0.5%, 민주평화당은 0.4%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16%,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