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CDC "코로나19, 해 넘길 수도…지금은 시간 버는 중"(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4 16:32:55
"지역사회 바이러스 될 것…감시 강화하겠다"
associate_pic
[AP/뉴시스]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달 발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일러스트 이미지. 2020.02.14.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중국을 강타하고 전세계적으로도 확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해를 넘겨도 지속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수장이 이같은 분석을 내놔 주목된다.

1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로버트 레드필드 CDC국장은 이날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이 바이러스에 대해 많은 것을 알지 못한다"며 "이번 바이러스는 어쩌면 이번 계절을 넘기고, 올해가 넘어가도 우리와 함께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결국 바이러스가 (전염의) 발판을 마련하고, 지역사회를 토대로 한 전염이 이뤄지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코로나19가 일시적 질병으로 끝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다만 "현재 우리는 공격적인 (확산) 방지 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에선 현재까지 총 15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들 중 3건은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전세기로 대피한 이들이 확진된 사례다. 지역별로는 캘리포니아에서 8건, 일리노이에서 2건, 애리조나와 워싱턴, 매사추세츠, 위스콘신, 텍사스에서 각 1건이다.

레드필드 국장은 "(확산) 방지 조치는 사실 시간을 벌기 위한 것"이라며 "이 바이러스는 올해나 내년, 어떤 시점엔 지역사회 바이러스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현재 바이러스가 실제 지역사회에 전파됐다는 증거는 없지만, 감시를 강화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미국은 코로나19 확산 사태 이후 중국 방문 이력이 있는 외국인을 상대로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에 대한 의지를 강력 피력했었다.

레드필드 국장은 이에 대해 "우리의 의무는 미국 대중을 보호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는 것"이라며 "현 단계에선, 미국을 과소 보호했다는 비판을 받기보단 과잉 보호했다는 비판을 받는 게 더 낫다"고 정부 조치를 두둔했다.

그는 이날 코로나19의 '무증상 감염' 가능성도 경고했다. 그는 "얼마나 많은 무증상 감염 사례가 전염을 일으키는지 알 수가 없다"며 "우리는 지난 2주 동안 이 질병의 스펙트럼이 원래 제시됐던 것보다 더 광범위하다는 점을 발견했다"고 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아직 코로나19 연구 및 확산 방지를 돕기 위한 CDC의 전문가 파견을 수락하지 않았다고 한다. 레드필드 국장은 "우리가 모르는 정보가 많다. 그래서 직접 지원을 제안한 것"이라며 "우리는 그들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