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강경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 더디지만 지속 추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5 09:05:56
제56차 뮌헨안보회의 '다자주의 위기' 전체회의 참석
"비무장지대 국제평화지대화로 한반도 평화 보장 노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제56차 뮌헨안보회의에 참석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4일 오후(현지시간) '다자주의의 위기'를 주제로 한 전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는 모습. 2020.02.15. (사진=외교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독일을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제56차 뮌헨안보회의에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지속 추진 의지를 밝혔다.

강 장관은 14일 오후(현지시간) 뮌헨안보회의 개막식과 연이어 열린 다자주의의 위기를 주제로 한 전체회의에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 자이샨카르 인도 외교장관 등과 함께 참여했다.

강 장관은 전체회의 토론자로 나서 "그간 다자주의의 기초가 돼 온 민주주의, 법치, 인권 등의 가치가 더 이상 서구의 가치가 아닌 인류보편적 가치"라고 강조하고, 다자주의 강화를 위한 우리의 역할과 기여 의지를 표명했다.

또한 "지역 차원의 협력 메커니즘이 부재한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이야말로 다자주의 정신을 가장 필요로 하는 곳"이라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진전이 더딘 상황이지만, 이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와 관련, 우리 정부가 비무장지대(DMZ)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등을 통한 DMZ 국제평화지대화와 같은 다자 이니셔티브를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실질적으로 보장해나가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을 소개했다.

아울러 유엔 창설 75주년을 계기로 유엔측에서 젊은 세대의 세계시민 정신을 확산·강화하기 위해 전 세계 젊은이들과의 대화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을 평가하고,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을 보편적 호소력을 지닌 문화적 사례로 제시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은 미국이 세계 경찰 역할을 원치 않은 상황에서 유럽 국가들이 다자주의 질서를 유지·강화하고 범대서양 안보 협력 및 중동, 북아프리카 지역의 안정을 위해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associate_pic
자이샨카르 인도 외교장관은 국제질서가 경제, 정치적으로 서방에서 아시아 등으로 재균형이 이루어지면서 서방의 역할이 줄어든 다극체제로 전환되고 있으며, 이런 상황에서 다자주의의 역할이 보다 중요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린지 그레이엄 미국 상원의원은 미국 정부가 다자주의 질서를 훼손하는 것은 아니며, 보다 공평한 책임 분담의 차원에서 다자주의 제도를 개혁하고자 하는 것임을 설명했다.

외교부는 "뮌헨안보회의에 우리 외교장관이 전체회의 토론자로 초청받아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서, 이는 다자주의 강화와 관련 우리나라의 역할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이라고 밝혔다.

뮌헨안보회의는 1963년 창설된 세계 최대 규모의 연례 국제안보 포럼으로, 안보 분야의 다보스 포럼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회의에는 주요국 정상, 외교장관, 국방장관, 국회의원 등 350여명이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