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19 심리 상담만 3594건…"우한교민 외부 편견 불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5 12:08:09
교민 180명에 318건 상담…확진·격리자 279건, 일반인 2997건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이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 등을 브리핑 하고 있다. 2020.02.14.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보건당국이 실시한 심리상담 건수가 3600건에 달했다.

퇴소를 앞둔 우한 교민들은 퇴소 후 외부 편견에 대해 걱정했으며, 몇 차례 심리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겪은 이들도 있었다. 

15일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을 통해 실시한 심리상담 건수는 총 3594건이다.

이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를 대상으로 한 상담 건수는 279건, 일반인은 2997건이다.

나머지 318건은 아산과 진천 임시생활시설에 머물렀던 우한 교민 18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입소 초기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감 호소'가 많았고, 격리생활 과정에서는 '격리생활 유지의 어려움'과 '퇴소후 사회 적응 및 외부의 편견' 등을 걱정했다고 한다.

퇴소 후 1~2차례 추가로 심리 상담을 더 진행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아산=뉴시스]이종익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1차 전세기로 입국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생활한 교민 193명이 15일 오전 버스를 타고 집으로 귀가하고 있다. 2020.02.15. 007news@newsis.com
심민영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장은 이날 중수본 정례브리핑에서 "입소한 날 (교민들의) 스트레스 수준을 평가해 관심군 이상으로 판단되는 경우 전화 심리지원을 실시했다. 호소하는 내용이 시기에 따라 약간 변화가 있었다"며 "상담 후 대부분 안정을 되찾아 1~2차례 상담만으로도 종결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심 단장은 이어 "아주 극히, 일부 교민이 좀더 모니터링이 필요하겠다고 판단돼 앞으로 몇 차례 더 국가트라우마센터에서 모니터링 하기로 했다"며 "(추후) 어려움이 새롭게 생기는 분들에 대해서는 여러 루트를 통해 상담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확진자와 가족에 대해 국가트라우마센터 및 영남권트라우마센터, 국립정신의료기관에서 권역별로 유선 전화 또는 대면 상담을 하고, 정신건강 평가 등을 통해 고위험군을 선별해 치료를 연계할 계획이다. 국가트라우마센터 핫라인(☎02-2204-0001)을 통해 24시간 응급 심리상담도 지원한다.

자가 또는 시설 격리자에 대해서는 보건소와 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해 상담 및 심리지원을 실시한다. 정신건강복지센터 핫라인(☎1577-0199)을 이용하면 지역 내 센터에서 상담받을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