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외 체험학습 재고를"
 교육부, 시도교육청에 요청

교육부가 전국 교육청에 교외체험학습의 안전사항을 면밀히 살피고 이미 허가를 받은 사안도 재고할 것을 요청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전국 17개 시·도 긴급 부교육감 영상회의를 열고 각 교육청에 "교외체험학습에 대한 안전점검이 필요하다"며 "안전점검과 대책 마련이 어려울 경우에는 재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사실상 개인체험학습을 자제해달라는 얘기다. 교외체험학습에는 학교나 학급 차원에서 단체로 떠나는 현장체험학습과 가족여행 및 개인의 교육목적으로 떠나는 개인체험학습으로 나뉜다. 이번 대성고 3학년 학생 10명도 학부모 허락을 받아 개인체험학습으로 여행을 떠났다. 교사들은 학부모의 허락을 받은 체험학습 일정을 거부하기 어려운 만큼 학교가 모두 안전점검을 하기는 불가능하다고 입을 모은다. 그러나 교육부 관계자는 "개인체험학습도 본래 교장 허가를 받아 수업으로 인정하는 만큼 신청서와 보고서를 꼼꼼하게 살펴야 하는 특수사항"이라며 "각 학교에서 느슨하게 운영되지 않았는지 살피고 필요한 경우 안전을 확실하게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취지"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정기고사 이후 고3 학생들의 학사관리 상태도 점검해달라고 협조 요청할 예정이다. 출결은 물론 학생들이 이렇다 할 교육 없이 방치되는지 점검하겠다는 취지다. 피해학생이 발생한 서울 대성고 구성원의 트라우마 치료를 위해서는 서울시교육청과 은평구청, 보건복지부 국가트라우마센터가 관련 역할을 분담해 지원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교외체험학습에 대한 보다 근본적인 대책은 시도교육청 협의 후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 발표하기로 했다. 이날 부교육감 회의에서는 학교 기숙사와 당직실, 연수시설 등에 쓰이는 가스보일러 시설과 누출경보기 설치 및 기능 여부를 점검하자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21일 경기용인교육지원청에서 박백범 교육부 차관 주재로 열리는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회의에서 전국 시·도 부교육감이 모이는 만큼 각 지역 현황을 공유하고 추가 대책을 논의한다. 또 고3 교실 학사관리 전수조사 결과와 함께 이번 사고와 같이 단체로 개인체험학습을 떠나는 사례가 있는지 여부를 점검해 현황을 파악한다. 수능 이후 고3 학사관리 우수사례 개선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dyhlee@newsis.com

섹션별 기사
지방최신
세종
부산
대구/경북
광주/전남
대전/충남
울산
강원
충북
전북
경남
제주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