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용산기지 생태공원 물꼬?
박원순 요청에 美 화답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장 가운데 처음으로 용산미군기지를 찾아 생태 역사문화공원 조성을 위해 잔존 부지를 최소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약 2시간에 걸쳐 용산미군기지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과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 대리를 만났다. 박 시장은 브룩스 사령관에게 "가급적 조기에 잔류 부지들이 반환되고 잔존하는 부지는 최소화되기를 희망한다"며 "특히 100년 만에 시민 품으로 용산기지에 대한 시민의 바람이 매우 큰 만큼 가장 생태적인 역사문화공원으로 만들기 위한 구체적인 협력채널을 만들자"고 했다. 그러면서 "역사문화 등에 대한 세부적이고 다양한 조사가 필요하고 공원의 설계 과정은 이런 충분한 조사가 충분히 이뤄지는 과정 속에 진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브룩스 사령관은 "반환되는 부지의 가치를 충분히 이해하며 구체적인 협의채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공감의 뜻을 밝혔다고 시는 전했다. 현재 시는 용산공원조성특별법상 조성계획 및 관리 주체에서 배제돼 있다. 시 관계자는 "향후 특별법 개정안 마련 등 공원 조성 및 운영관리 계획의 수립 주체로서 역할을 다해나가고 용산공원 조성과 관련한 역사자원조사 및 시의 공원 세부계획을 제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이번 방문 배경을 설명했다. 공원조성 권한이 중앙정부에 있지만 시 차원에서도 목소리를 내고 참여 확대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것이다. 시는 이번 방문을 계기로 미군 측과 협의해 역사문화자원과 환경 등 공원 부지에 대한 세부조사와 미군 잔류시설 최소화에 대한 의견 제시를 이어갈 방침이다. 한편 용산미군기지는 미군이 평택기지 완공 때 이전될 예정이다. limj@newsis.com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