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국정교과서 금지법
 조속한 국회 통과 촉구"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는 22일 "'국정교과서 금지법'의 조속한 국회 본회의 통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이날 회장인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그릇된 인식을 지닌 위정자들이 헌법과 시대의 가치 위에 군림할 때, 역사와 교육을 어떻게 농단할 수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역사적 사례"라면서 이같이 요구했다. 협의회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가 '역사 교과용 도서 다양성 보장에 대한 특별법'(국정교과서 금지법)을 의결하고, 본회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중단 및 폐기 촉구 결의안'을 가결했다"며 "반헌법적, 비민주적 방식으로 추진한 국정화 중단과 폐기를 일관되게 촉구한 교육감과 국민 여론을 수용한 결과"라고 환영했다. 이어 "불필요한 이념 갈등과 논란을 촉발해 국력을 낭비한 점을 고려할 때 좀 더 일찍 법안이 제정됐더라면 국정교과서 문제를 둘러싼 사회적 혼란을 조기에 종식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이와 함께 "2015 교육과정 자체에 문제가 있는 만큼 차제에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교육부는 교육과정 개정작업을 서둘러야 한다"고 요구했다. 협의회는 "31일 공개 예정인 최종본은 물론, 차후 검정교과서에도 그동안 문제가 된 박정희 전 대통령 미화 서술이나 '대한민국 수립' 등의 부분은 수정 없이 그대로 실릴 가능성이 높다"며 "정부가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도 했다. jayoo2000@newsis.com

지역 주요 뉴스

뉴시스 초대석

"자본시장 IT회사 한계
 코스콤은 뛰어 넘을 것"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