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망언 김진태 의원
강원지역 규탄 수위 고조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의 5·18 망언에 대한 규탄 수위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강원5·18민주화운동동지회(5·18동지회)는 18일 김 의원을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춘천지검에 고소했다. 이들은 "김진태 의원이 지만원의 명예훼손 행위에 대한 단순한 방조자가 아니라 공동정범 또는 교사범의 죄책을 져야 한다"며 "김 의원을 조사해 법에 따라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5·18동지회 최윤 회장은 "김진태 의원이 자신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국민이 인정하고 있는 5·18 운동을 폭동으로 규정하고 북한군에 의한 내란으로 규정하는 비양심적인 모습을 안 보여주기를 권고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지역구 춘천에서는 김진태 의원 정계 퇴출 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춘천의 54개 시민사회노동 등 단체들과 정당들은 김 의원의 정계 퇴출 운동에 힘을 모으기로 하고 이날 '춘천 망신 김진태 추방 범시민운동본부'를 발족했다. 범시민운동본부는 "김진태 의원의 행보가 갈수록 안하무인이다. 5·18 유족들의 가슴에 멍에를 남기고 국민들의 질타를 받으면서도 어떠한 반성의 기색도 찾아볼 수 없는 행태에 강원도민과 춘천시민은 참담함을 금치 못한다"며 "더 큰 괴물로 변해가는 김진태 의원을 정계에서 퇴출시켜야 한다"고 성토했다. photo31@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