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교내 학생회선거
학교측 개입 의혹 '잡음'

충북 청주대학교가 교직원의 총학생회 선거 개입 의혹으로 논란을 빚은 데 이어 충북대학교도 학교 측의 학생회 선거 개입 의혹으로 잡음이 일고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국립대마저 학교 입맛에 맞는 학생회 구성을 위해 학교 측이 선거에 개입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19일 충북대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총학생회장과 각 단과대 학생회장을 선출하기 위한 선거운동을 시작해 28일까지 진행 중이다. 이 과정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선위)가 만장일치로 한 단과대학 학생회장 후보로 입후보한 A씨의 등록을 찬성했지만, 충북대 학생과에서 일부 규정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이의를 제기하며 문제가 불거졌다. 결국 A씨는 선거운동 시작 하루 전인 지난 14일 최종적으로 후보 자격을 박탈당했다. A씨는 "자치기구의 선거를 담당하는 중선위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입후보등록을 찬성했음에도 중선위 의견을 무시한 체 선거에 직접 개입할 수 없는 학교 측이 개입해 후보등록을 막았다"며 "학생업무 지원 등을 담당하는 교직원이 학생 선거에 개입하는 것은 뭔가 다른 의도가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이어 "총학생회 선거 시행 세칙 입후보 자격의 '4학기 이상 7학기 이내 등록한 자로 본교에 재학 중인 자(단, 편입생은 본교에 2학기 이상 등록한 자)'에서 편입생 자격에 해당해 입후보 등록을 마쳤다"며 "대학 측이 7학기 이내를 편입생에게도 적용해야 한다는 억지 논리로 자치기구의 의견마저 묵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학교 측이 저의 입후보 반대 입장을 명확히 하면서 '중선위가 후보 등록 후 선거를 치를 경우 선거에 당선이 돼도 예산지원 등을 해줄 수 없다'고 통보하기도 했다"며 "이후 중선위도 학생들의 복지에 피해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해 최종 후보자격을 박탈당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에 대해 충북대 측은 "등록 기간에 등록한 후보명단을 받아 학교에서 총학생회 세칙 등 규정에 따라 피선거권에 이상이 있는지 조회를 해 총학생회에 알려줬을 뿐"이라며 "학교의 선거 개입 의혹은 해당 학생의 주장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청주대는 지난 10월 25일 총학생회장 선거를 앞두고 선거 관리기구(청주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임원 중 한 명이 학교 교직원의 선거 개입을 고발하는 양심선언을 하면서 논란이 됐다. 이 임원은 "이달 들어 선관위가 꾸려지고 차기 총학생회장 선거 준비를 하는 과정에서 (학생)지원팀 호출을 받았는데, 지원팀 직원이 'A후보에게 중징계를 내리라', 'A후보가 낙마하도록 제재를 가하라'고 지시하더라"면서 "졸업한 선배(총학생회 간부 출신)와 김윤배 전 총장 이야기로 압박한 뒤 '너도 행동 조심해'라고 협박하기도 했다"고 털어놨었다. inphoto@newsis.com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