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道 현안 추진 10월 승부수 강호축 개발 등 국회 건의

충북도가 강원과 충청, 호남을 잇는 강호축 개발의 국가정책 반영 등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해 10월 승부수를 던진다. 정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시작으로 국정감사, 강호축 9개 시·도 국회 토론회 등이 잇따라 열리기 때문이다. 도는 각 사업의 추진 당위성과 타당성 등을 민주당과 국회의원 등에 설명하고 협조를 강력히 요청할 계획이다. 26일 충북도에 따르면 민주당은 다음 달 8일 충북도청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연다. 도는 이 자리에서 최대 현안으로 꼽히는 강호축 개발을 국가 정책에 반영시켜 줄 것을 건의할 계획이다. 그동안 경부축 중심의 개발로 상대적으로 낙후된 강원~충청~호남을 연결해 개발하자는 것이다. 현재 해당 지역의 지자체들은 국토균형 발전을 위해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강호축 개발의 핵심은 지역별 전략산업 육성과 백두대간 관광치유벨트 조성, X축 고속 교통망 구축 등이다. 이 중 고속 교통망은 행정수도인 세종시를 중심으로 각 권역이 하나로 연결되는 국가 교통망을 구축해야 한다는 것이다. 수도권 중심의 교통망에서 X자로 국가 정책을 전환해야 한다는 의미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조기 추진도 요구할 방침이다. 이 사업은 강호축 개발을 실현하기 위한 필요하다. 청주국제공항~충주~제천을 연결하는 철도가 고속화해야 호남과 강원을 잇는 고속 교통망이 완성되기 때문이다. 도는 정부가 정책적으로 예비타당성 조사 없이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건의하기로 했다. 세종시 관문 공항의 진입 고속화도로 건설 추진도 요청할 계획이다. 이 도로는 세종시~KTX 오송역~청주공항을 연결하게 된다. 오송역과 청주공항을 세종시 관문 교통망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다. 도는 도로건설을 행복도시 건설 특별회계 사업으로 추진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한 상태다. 도는 이들 사업을 16일 국토교통위원회, 23일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회의원들에게도 지원을 요청하기로 했다. 10월 말에는 국회에서 강호축 지역 지자체가 참석한 가운데 토론회를 열고 강호축 개발의 국가 정책 반영을 공식 건의할 방침이다. 강호축에 제주를 포함하는 방안이 제기되면서 해당 지자체는 광주·대전·세종·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 등 8개 시·도에서 9개로 늘어났다. 도는 충북 바이오헬스 혁신·융합벨트 구축, 혁신도시 중심 태양광기반 에너지산업 클러스터 육성, 청주공항의 중부권 거점공항 육성, 중부고속도로 확장 등의 사업 지원도 요청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주요 현안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에 지속해서 건의해 나갈 계획"이라며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지역 국회의원과 공조 체제를 유지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jc@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