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전국 최초 태양광 교육센터 건립 추진…국비 확보 관건

태양광 산업의 중심지로 입지를 다진 충북이 태양광 관련 컨설팅 교육기관 설립을 추진한다. 교육지원센터와 함께 태양광 발전 단지도 조성해 이론 교육과 현장 체험을 할 수 있는 생태 공간을 만든다는 구상이다. 충북도는 23일 '태양광 발전 생태 조성 및 교육지원센터 건립'을 위한 연구용역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외부 전문기관이 맡아 진행하며 용역 기간은 오는 11월까지다. 과제는 태양광 발전 시설에 대한 수요 조사, 비용대비 편익률(B/C)이 반영된 사업 타당성 등이다. 센터 건립 부지 선정을 위한 조사도 한다. 도내 11개 시·군 가운데 3개 지자체가 유치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태양광 특구가 구축된 진천군과 음성군, 영동군 등이다. 도는 용역을 통해 이들 3곳 중 한 곳이 최적의 입지로 선정되면 내부 검토를 거쳐 확정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태양광 관련 이론 교육과 현장 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추진된다. 교육지원센터의 경우 소규모 태양광 발전 사업자 등을 위해 건립된다. 현재 전국적으로 태양광 관련 사업을 전문적으로 교육하는 시설은 없는 실정이다. 도는 국비 95억원과 지방비 115억원, 민간자본 490억원 등 총 700억원을 투입, 태양광 발전 단지와 교육지원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지자체 주도로 진행되며 기업의 이익 추구가 아닌 사회 공공성을 위한 기관으로 조성된다. 태양광 발전 단지에는 20㎿와 에너지 저장 시스템(ESS) 30㎿h 등의 시설이 설치된다. 설치 유형별로 테스트베드도 만들 계획이다. 이곳은 태양광 설치 각도, 방위각도 등 개발 제품의 성능을 평가해 기존 시설 등과 비교할 수 있다. 교육지원센터는 연면적 4689㎡ 규모의 5층 건물로 지어진다. 수요자 욕구에 맞는 전문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신재생에너지 홍보 교육, 협동조합 구성, 입지 선정, 설계 유형, 시공, 유지 관리, 현장 체험 등이다. 도는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한 사업 추진의 타당성 등을 정부와 국회에 설명할 계획이다. 기획재정부에서 국회로 넘어간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하기 위해서다. 국비 10억원을 확보하면 바로 기본 설계에 들어가는 등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태양광 관련 소규모 사업자 등을 위한 전문 교육기관이 없다"면서 "올해 국비를 확보해 교육지원센터가 건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yjc@newsis.com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