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檢, 나용찬 前군수 보강수사
다음달초 영장 재청구 가닥

검찰이 나용찬 전 충북 괴산군수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보강 수사에 힘쓰고 있다. 이르면 다음 달 초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26일 청주지검에 따르면 지난 6일 나 전 군수의 허위사실유포(공직선거법위반) 혐의에 대한 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된 후 수집된 증거자료를 토대로 보강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그동안 영장 기각 사유를 면밀히 검토한 뒤 새로운 혐의에 대해 추가 수사를 진행하는 등 후속 조치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추석 연휴 전 나 전 군수를 소환해 조사한 검찰은 사건과 관련해 참고인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는 보강수사가 마무리되면 다음 달 초 가닥이 잡힐 전망이다. 검찰은 나 전 군수의 허위사실유포 혐의는 충분히 입증된 것으로 보고 영장에 포함하지 않은 새로운 혐의 적용이 가능할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청주지법 윤찬영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피의자가 방어권 행사를 넘어서는 증거 인멸을 시도할 것이라 단정하기 어렵고, 범죄사실을 다투고 있으나 검찰의 소환조사에 응하고 있어 도주의 우려가 없다"며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기각했다. 검찰 관계자는 "보강수사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며 "(영장 재청구 여부는) 보강수사가 끝나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 전 군수는 검찰의 영장 재청구에 대비해 전관 출신 변호사를 추가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군수선거에 출마한 특정 후보를 헐뜯기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나 전 군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지난 6일 기각했다. kipoi@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