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보수·진보 따지지 말자
우리는 합리적 개혁 세력"

국민의당 대선 후보인 안철수 전 대표, 손학규 전 경기지사, 천정배 전 공동대표는 24일 당의 정체성에 대해 한목소리로 "합리적 개혁 세력"이라고 정의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충남 천안 상록리조트에서 열린 '국민의당 의원-지역위원장 합동연수'에서 "정의에 진보와 보수가 어디 있는가. 정의로운 나라를 만드는데 진보의 기준이 다르고 보수의 기준이 다르지 않다. 모든 걸 상식에 입각해서 출발해야 한다"며 "예를 들면 경제 분야에서 사회적인 약자를 따뜻하게 안고 그것으로 지속 가능한 국가를 만들자. 그것은 어느 쪽의 가치인가. 따뜻한 보수, 그건 진보의 가치이기도 하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안보는 국가의 가장 근본이자 뿌리라고 본다. 국가가 정말 많은 좋은 활동, 경제 활동, 문화 활동, 외교 활동을 할 수 있지만 안보에 구멍이 뚫리는 순간 아무것도 못한다"며 "안보는 국가의 기본이다. 진보와 보수의 차이가 없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손 전 지사도 "중요한 건 진보냐, 보수냐, 중도냐 이렇게 자기 자신을 딱 틀에 가둬놓기 보다는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찾아서 하는 것"이라며 "정치적으로 기득권 체제를 끌어내리는 것, 권력분점과 연립정부의 길로 가는 그러한 개혁을 하고 그것을 위한 헌법개정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우리에게 전쟁의 위협이 다가오는데 전쟁의 위협을 제거하는 것, 전쟁의 위협을 제거하는 데 보수고 진보가 따로 있나"라며 "한반도 평화체제를 정착시키자는데, 우리가 이 시대정신을 구현해 나갈 것인가 이것을 제대로 찾는 것이 국민의당의 모습"이라고 역설했다. 천 전 공동대표도 "우리 당의 정체성은 개혁이라고 생각한다. 보수냐, 진보냐 생각할 수 있는데 전 보수와 진보를 막론하고 합리적, 개혁적, 성찰적 세력이 모이는 곳이 국민의당"이라며 "또 국민의당이 그런 보수와 진보를 아우르는 개혁노선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해오고 있다. 그래서 현재도 진보와 보수를 나눌 것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진보와 보수를 가릴 것 없이 개혁이란 게 합리적, 개혁적 보수면 보수도 함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전 지금 자유한국당이나 뭐 시대착오적인 수구와 바른정당은 다르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가 말하는 개혁의 가치를 성공시키기 위해 우리 힘만으로 부족하니 이런 방식으로 하면서 세력을 광범위하게 합치는 노력을 동시에 해야 한다. 그렇게 되면 집권한다"며 바른정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열어뒀다. chaideseul@newsis.com south@newsis.com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