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현 상황은 적반하장
검찰이 토착비리수사 뒤엎어"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은 9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수사와 관련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한 상황에 대해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황 청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작금의 상황을 사자성어로 표현하면 적반하장이 어울릴 듯 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법정에 서 있어야 할 토착비리, 부패비리 범죄자들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며 도리어 큰 소리를 치고 있고, 성실하게 정당한 직무수행을 한 경찰관들은 있지도 않은 하명수사니 선거개입수사니 하는 누명을 쓰고 검찰로부터 출석을 요구 받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검찰은 독점적 영장청구권과 수사지휘권으로 경찰의 토착비리 수사를 무력화시키고, 독점적 기소권으로 토착비리 피의자들의 범죄혐의를 덮어버렸다"고 덧붙였다. 이어 "(검찰은) 그런 다음 야당 측의 무책임한 정치공세에 불과한 의혹제기에 장단 맞춰 경찰의 정당한 직무수행을 불순한 의도로 바라보며 머리 속에 그려놓은 틀에 맞춰 진술을 규명하기보다는 사건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검찰의 논리대로라면 검찰의 수사야말로 야당측과 보수언론의 청부를 받아 진행하는 청부수사"라고 맹비난하고 "내년도 총선에 영향을 미치려는 선거개입 수사"라고 규정했다. 황 청장은 그러면서 "아니면 말고식으로 공소를 제기하는 공권력 남용은 이제 사라져야한다"고 강조하고 "특검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규명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황 청장은 이날 오후 중구 선화동 대전시민대학 식장산홀에서 열린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라는 제목의 책을 소개하는 북콘서트를 열정이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