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근 중구의원 제명 부결
한국당 대전시당, 맹비난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16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찬근(나선거구) 중구의원에 대한 제명안 부결을 강력히 비난했다. 한국당 시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부결은 박찬근 의원이 성추행을 자행한 직후 민주당이 제대로 확인조차 없이 부리나케 '경고'라는 가장 가벼운 징계조치를 취했고, 이 가이드라인에 따라 민주당 중구의원들이 일사분란하게 행동한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성추행한 것도 모자라 정치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로 기소된 박찬근 의원에 대해 시민적 여망인 제명을 대신해 의정 활동비를 고스란히 받는 '유급휴가'와 같은 '출석정지' 결정을 내린 것은 민주주의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폭거"라고 비난했다. 이어 "박찬근 의원이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스스로 의원직을 내려놓는 것이 구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꼬집고 "반드시 시민들의 준엄한 심판이 뒤따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중구의회는 지난 14일 열린 제217회 정례회 5차 본회의에서 동료 의원에 대한 성추행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박찬근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상정했으나 부결처리했다. 중구의회는 민주당 6석, 한국당 5석, 무소속 1석으로 두차례 치러진 제명안 투표에서 의석수의 ⅔에 해당하는 8표에 미치지 못했다. 대신 중구의회는 출석정지 1달 징계안을 상정해 통과시켰다. 앞서 지난달 9일 민주당 대전시당 윤리심판원은 당시 성추행 사건에 대해 자체조사를 벌여 박 의원에 대해 '경고' 처분을 내린 바 있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