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중학생 아들, 동급생들에게 폭행당했다"

대전지역의 한 학부모가 중학생 아들 A(15)군이 동급생들에게 폭행과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가해 학생들을 경찰에 고소했다. 22일 해당 학부모와 대전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A군 부모는 지난 6월 말 자신의 집에서 아들이 같은 학교 동급생 B군 등에게 폭행을 당해 팔과 다리 등에 멍이 드는 등 전치 3주의 진단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 타 중학교 동급생 12명도 함께 있었고 B군이 맞는 모습을 핸드폰으로 촬영,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 A군 부모는 학교에 학교폭력위원회를 요구, 다른 중학교 학생들을 포함해 7월 말 공동 학폭위를 개최, C군에게 학급 교체 및 특별교육 이수를 처분을 내렸고 다른 학생들은 교내봉사 등의 처분만 받았다. 학교 관계자는 "징계는 학생들 진술과 고의성, 지속성 등을 종합 판단하는데 B군이 단순한 장난일 뿐이라고 주장한 점이 처분에 반영됐다"며 "사건이 다시 불거지고 있어 B군의 학교 생활을 최대한 보호하기 위해 학교 차원에서도 피해사실 조사 등을 추가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B군 부모는 이달 초 경찰에 고소했고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들은 "장난을 친 것이다"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중이어서 자세한 내용을 밝힐 수 없다"며 "피해 사실이 확인되면 사법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