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특례시지정' 뜻모은다
22·26일 지혜의 원탁 개최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이 시민들에게 광역시가 없어 소외된 전북 발전을 이끌고 국가균형발전의 원동력이 될 '전주 특례시 지정'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전주시는 오는 22일과 26일 완산·덕진구민을 상대로 다양한 시민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시정에 대한 공감대 형성을 위한 '2019 지혜의 원탁'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완산구 지혜의 원탁은 22일 오후 4시 전주대 학생회관 3층, 덕진구 지혜의 원탁은 26일 오후 3시 전북대 삼성문화회관에서 각각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시가 미래 발전과 혁신성장 거점 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추진 중인 전주 특례시 지정에 대해 시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 중점을 두고 추진된다. 전주 특례시 지정은 전주가 광역시에 준하는 특례시로 지정을 받아 그간 국가예산 등 정부 지원 과정에서 한 개 몫을 받아온 전북이 두 개 몫을 받을 수 있게 하는 것이 핵심이다. 김 시장은 이번 지혜의 원탁에서 '특례시로 담대한 전주, 더 전주답게 세계 속으로!'를 주제로 한 특강을 통해 수도권과 비수도권 낙후 지역의 격차 해소와 지역 중심의 국가균형발전정책 추진 필요성에 관해 설명할 예정이다. 또 이를 해결하려는 방안으로 처지가 비슷한 지역의 중심 도시에 대한 특례시 지정 당위성을 역설한다. 아울러 즉석에서 주민들이 질의하고 시장이 답변하는 '주민과의 대화' 시간을 갖고 시정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 전주시정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방침이다. 시는 시민들의 건의사항에 대해서는 담당 부서를 지정하고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추진사항을 수시로 점검키로 했다. 이 밖에도 시민 대표가 '특례시 지정 결의문'을 낭독하는 등 시민들과 함께 특례시 지정을 촉구하는 결의를 다지는 시간도 마련된다. 전주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지혜의 원탁은 시민들을 직접 찾아가 소통하며 지역발전사업을 공유하고,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지혜를 모으는 자리"라며 많은 분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yns4656@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