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민 염원을 담아…
특례시 지정 서명운동 돌입

전북 전주시는 전북 발전을 이끌고 국가균형 발전을 실현시킬 '전주 특례시 지정'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에 돌입한다고 25일 밝혔다. 전주 특례시 지정은 지난 14일 청와대와 정부, 더불어민주당이 당·정·청 협의를 통해 현재 인구 100만 이상으로 제한된 특례시를 전주시의 요구대로 지역 특수성과 균형 발전 등을 고려해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아울러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참 좋은 정부위원장은 최근 전주 특례시 지정에 대한 지원 의지를 밝히면서 힘이 실리고 있다. 이에 시는 범시민 서명운동을 통해 특례시 지정 필요성과 당위성에 대한 시민들의 열망을 하나로 모아 정부와 정치권 등에 전달키로 했다. 서명운동은 주민센터 등 관공서에 비치된 서명부에 시민들이 직접 서명하는 오프라인 방식과 함께 향후 개발될 앱을 통해서 누구나 손쉽게 스마트폰으로 서명운동에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방식으로 추진된다. 특히 전주 특례시 지정의 절박함을 인지하는 주민자치위원회와 통장협의회 등 자생 단체가 주축이 돼 시민들의 서명 참여를 홍보하고 독려할 방침이다. 시는 전주 특례시 지정을 위한 서명부를 오는 4월까지 30만명을 채우는 것을 목표로 전개한 뒤 시민들의 전주 특례시 지정에 대한 절박함 담은 서명부를 정부 및 국회 등 관련 기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아울러 오는 4월 4일에는 전북대학교 삼성문화회관에서 시민들이 주도하는 '전주 특례시 지정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서명운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전주 특례시 지정을 이뤄내기 위해서는 모든 시민들의 열망과 동참이 간절히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시민들의 간절함이 담긴 서명운동이 향후 지방자치법 개정안에 전주 특례시 지정이라는 결과를 반드시 얻을 수 있는 단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