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너지고 넘어지고'…
대구·경북 태풍피해 속출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으로 대구·경북에서는 비 피해가 잇따랐다. 22일 대구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55분께 대구시 동구 부동 경부고속도로 부산방면 동대구분기점 인근에서 시외버스가 빗길에 미끄러져 10m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시외버스에 탑승한 19명 중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나머지 17명은 경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같은 날 오후 4시11분께는 대구시 달성군 논공읍 남리에서 비바람에 나무가 쓰러지면서 전신주를 덮쳤다. 한국전력공사 직원과 119대원은 쓰러진 나무를 제거했다. 이날 오후 5시5분께는 대구시 수성구 파동의 빌라 외벽이 떨어져 차량 2대가 파손됐다. 앞선 이날 오전 9시33분께는 경북 고령군 성산면에서 공영주차장의 벽면이 무너져 80대 노인이 다쳤다. 같은 날 오후 3시26분께는 경북 경주시 건천읍에서 갑작스러운 호우로 고립된 A(77)씨가 119대원에 의해 구조됐다. 현재까지 접수된 크고 작은 태풍 피해는 대구 25건, 경북 301건으로 집계됐다. 누적 강수량은 이날 자정부터 오후 10시까지 포항 172.5㎜, 구미 149.1㎜, 상주 124.2㎜, 경주 120.5㎜, 대구 110.0㎜ 등이다. 대구소방본부 관계자는 "농경지 침수와 배수구 역류, 산사태 등의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