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킴' 폭로한 컬링 비리
문체부 등 합동감사 실시

문화체육관광부는 19일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함께 합동감사반을 구성해 15일간 여성 컬렁팀 ‘팀 킴’이 폭로한 여러 의혹들에 대해 특별감사에 들어갔다. 경북 경산시 경북체육회에서 감사를 시작한 합동 감사반은 문체부 2명과 경상북도 2명, 대한체육회 3명으로 총 7명으로 구성됐다. 감사반장인 김현목 문체부 사무관은 “먼저 각종 서류 분석을 거쳐 선수들을 조사하고 나중에 관계자들을 조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그는 “필요하다면 감사일정을 15일에서 더 연장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 컬링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김은정과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 등 경북체육회 소속 ‘팀 킴’선수들은 최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에게 호소문을 보냈다. ‘팀 킴’은 호소문에서 한국에 컬링을 도입한 것으로 알려진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그의 딸인 김민정 감독, 사위인 장반석 감독 등으로부터 당했던 문제를 ‘팀 사유화’ ‘감독 자질’, 선수 인권’, 연맹 및 의성군과 불화 조성’, ‘금전관련’ 등 크게 5가지 유형으로 나누어 문제를 제기했다. 이들은 김경두 전 부회장 일가의 의성컬링장 및 경북체육회 컬링팀 사유화, 김민정 감독의 자질 부족 등을 지적했다. 국제대회 참가로 벌어들인 상금의 불분명한 관리도 ‘팀 킴’ 선수들이 꼽은 부실한 팀 관리의 하나다. 선수들은 공개적으로 지도자 교체를 요구하고 나섰고, 결국 문체부와 경북도, 체육회가 이번에 합동 감사에 나서게 됐다. kbs@newsis.com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