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 성황 2만여명 참관

정창오 기자 =대구시는 지난 17일 폐막한 ‘2018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이 역대 최대 규모인 366개사 참가와 2만113명 참관이라는 기록 등 대성황을 이뤘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4일간 대구엑스코에서 열린 ‘2018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은 상담액 1억 5298만달러, 계약추진액 4889만 달러의 성과를 거뒀다. 역대 최대 규모인 참가기업 366개사 중 외국기업 15개국 58개사(15.8%) 참가로 국제전시회로서의 면모를 갖추었다. 전시회별로는 자동화기기전 166개사, 부품소재산업전 122개사, 로봇산업전 78개사다. 전년 대비 2배 규모로 확대된 수출상담회에는 10개국 61개사의 해외바이어를 초청하여 전시회 참가기업 87개사와 343회의 맞춤형 상담을 통해 상담액 1억 5298만 달러, 계약추진액 4889만 달러의 비약적인 성과를 거뒀다. 이는 전년 대비 상담액 기준 20%, 계약추진액 기준 61% 증가한 실적이다. 국내 기계산업과 협력수요가 높은 일본, 스위스, 중국, 베트남, 싱가포르 초청 기업과의 성과가 특히 좋았으며 메가콤, 경동 등 지역기업의 해외 판로확대에 대한 열기가 뜨거웠다. 이번 전시회는 기계산업의 미래 트렌드를 보여주는 스마트공장, 첨단공구, 협동로봇, 혁신소재 등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선보이는 제품들이 전시돼 급격한 패러다임 변화와 제조환경에 대비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였다는 평을 듣고 있다. 대구시는 내년 20회를 맞이하는 ‘2018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에 고객의 수요를 적극 반영하는 등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질적 성장을 추구할 방침이다. 수요조사를 통해 국내수출 유력국가를 중심으로 해외 바이어 및 국내 바이어를 유치하여 질 높은 수출상담회 및 구매상담회를 운영할 계획이며 수도권 및 타 지역의 참관비율을 높여 갈 예정이다. 또한 참가기업에 맞는 특화된 타겟별 홍보를 통해 실질 구매의사를 보유한 질 좋은 참관객을 유치해 성과가 나는 비즈니스 전문 전시회롤 거듭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기계로봇산업을 지역의 주력산업이자 미래산업으로 육성해 대구가 기회의 도시임을 알리고 시민들이 행복한 자랑스러운 대구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jco@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