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AI 차단방역
경북도 "긴장 끝까지 유지"

경북도가 구제역과 AI(조류 인플루엔자)예방을 위해 현재 이뤄지고 있는 고강도 차단방역을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strong></strong> 17일 경북도 구제역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충주 한우 농장에서 구제역 발생 이후 국내에 추가 발생이 없고, 이동제한 범위도 안성시와 충주시 '보호지역(발생농장으로부터 3km이내 지역)'으로 완화됐다. 경북도는 그러나 도내 거점소독시설 23곳의 24시간 운영체제를 그대로 유지하고 가축시장 폐쇄도 21일까지 계속하기로 했다. 또 도내 도축장 10곳에 시군 소독전담관을 파견해 도축장 출입 차량과 시설 내외부에 대한 소독을 지도 점검하는 등 구제역 바이러스 유입 방지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strong></strong>18일부터는 농장의 소독 기록부 확인 등 방역실태를 점검하고 25일부터는 도내 우제류 밀집사육지역 12곳을 포함해 도내 모든 우제류에 대한 백신 항체 형성률 일제 검사를 하기로 하는 등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이철우 경북지사도 16일 도 구제역가축방역대책본부 상황실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2015년 3월 이후 구제역과 AI 청정지역인 경북을 지킬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경북도는 국내 야생조류에서 지속적으로 AI바이러스 항원이 검출되고, 남하한 철새가 북상하는 AI 위험시기가 도래하고 있어 철새도래지 등 방역취약지역에 사람과 차량의 출입을 통제하는 등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에도 빈틈이 없게 한다는 방침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전국적인 이동제한 해제 때까지 소독 등 현재의 차단방역 수준을 유지할 계획"이라며 '모든 축산농가에서도 축사 내외부 소독 등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 해 달라"고 당부했다. spring@newsis.com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