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부산 각급학교에 태양광 설비
에너지자립학교 만든다

부산시는 초·중·고교에 태양광 설비를 갖춰 에너지 자립학교를 만들 계획이다. 부산시는 오는 28일 시청26층 회의실에서 부산시교육청-한국에너지공단-부산기후환경네트워크 등과 함께 4자간 초·중·고교 태양광설비 보급을 통한 ‘클린에너지 학교’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다고 26일 밝혔다. 부산시는 내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총 100개 학교에 사업비 160억원(부산시 50%, 부산시교육청 50%)을 투입해 각각 50㎾급 태양광설비를 보급할 계획이다. 이 태양광 설비가 가동되면 찜통교실 및 냉동교실을 해소하고 전기요금 부담이 없는 선도형 ‘에너지자립 학교’를 실현해 부산이 공공부문 신재생에너지 선도 도시로 나아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학생들에게 신재생에너지 체험을 통한 교육 및 홍보로 에너지의 소중함을 알릴 계획이다. 또 ‘클린에너지 학교’ 사업으로 확보된 탄소배출권은 거래시장에 판매해 수익금 전액을 ‘에너지자립 학교’에 재투자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학교에 태양광 보급을 위한 예산지원 등 행정지원을 하고, 부산시교육청은 설치대상 학교를 발굴해 설치·운영을 담당한다. 한국에너지공단과 부산기후·환경네트워크는 에너지 교육 및 컨설팅을 통해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부산시는 이번 사업으로 학교의 옥상이나 주차장 등 유휴부지에 태양광 보급을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을 것”이라며 “교육을 통한 신재생에너지의 소중함을 홍보하고 태양광 등 관련 산업의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eraid@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