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열흘간 76개국 300편 상영
22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가 21일 오후 폐막작인 실비아 창 감독의 '상애상친' 상영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올해 영화제는 지난 12일부터 열흘 동안 76개국 300편의 작품을 상영했다. 이 중 월드 프리미어는 99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31편이다. 이 기간 총 관객 수는 19만2991명이다. 이는 부산국제영화제를 둘러싼 안팎의 여러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대비 관객 수가 17%나 증가한 것이다. 또 국내 게스트 2047명, 해외 게스트 490명, 시네필 1112명, 마켓 1583명 등 국내외 영화인 총 5232명이 영화제를 찾았다. 올해는 아시아를 포함한 많은 영화인들이 방문해 영화제의 회복 성장세를 확인함과 동시에 영화제 개최의 의미를 더했다. 특히 관객들의 사랑과 지지가 영화제의 든든한 버팀목임을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고 영화제 측은 전했다. 또 어린이 관객들을 위한 시네키즈의 단체관람 증가와 회고전·특별전 영화에 대한 관람율 증가로 폭넓은 관객층을 확인할 수 있었고, 야외 상영장에서 상영하는 오픈시네마는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며 매진을 기록한 작품도 등장했다. 여러 교류 프로그램을 통해서 아시아독립영화인들의 공동성장 방안을 제공하고자 신설된 플랫폼부산은 참가자들의 뜨거운 열기 속에 마무리됐다. 특히 아시아필름마켓의 경우 전년 대비 참가자가 14%나 늘었고, 세일즈 참가사의 신작 중 다수는 바이어들의 관심과 실거래로 이어졌다. 더불어 올해 20회째인 아시아프로젝트마켓은 역대 최대 미팅 횟수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아시아영화펀드에서 새롭게 신설된 장편독립영화 제작지원펀드는 첫 지원작으로 박정범 감독의 '이 세상에 없는'을 선정했다. 부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인 '뉴 커런츠' 수상작에는 김의석 감독의 '죄 많은 소녀'와 모흐센 가라에이(이란) 감독의 '폐색'이 선정됐다. 또 지석상 수상작은 아누차 분야와타나(태국) 감독의 '마릴라: 이별의 꽃'과 요시다 다이하치(일본) 감독의 '금구모궐' 등의 작품이, 비프메세나상 수상작은 박배일(한국) 감독의 '소성리'와 하라 카즈오(일본) 감독의 '센난 석면 피해 배상소송' 등이, 선재상 수상작은 곽은미(한국) 감독의 '대자보'와 시눙 위나요코(인도네시아) 감독의 '마돈나' 등이 뽑혔다. 더불어 올해의 배우상 수상자는 '밤치기'의 박종환과 '죄 많은 소녀'의 전여빈이 선정됐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