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오거돈 "대구·경북 협력"

오거돈 부산시장이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위한 부산과 대구·경북의 협력을 호소했다. 15일 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전날 오후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개최된 ‘2019년 재부 대구·경북시도민회 정기총회’에 참석, 이 같은 뜻을 전달했다. 그의 이날 회의 참석은 지난 13일 부산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동남권 관문공항의 조속한 추진 입장을 표명한 이후여서 더욱 주목을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동남권 관문공항은 5개 시도(부산·울산·경남·대구·경북)의 합의가 있다면 수월한 결정이 가능할 것이며, 이견이 있다면 국무총리실로 이관하여 검증하되, 조속히 결정하겠다’는 요지의 말을 한 바 있다. 오 시장은 이날 정기총회 참석에 앞서 시청에서 진행한 브리핑을 통해 “지역 상생협력과 대한민국 전체의 발전 전략 차원에서 동남권 관문공항과 함께 대구·경북 시도민의 염원인 대구통합신공항 추진 역시 적극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이를 위해 필요한 일이 있다면 어떠한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총회 인사말을 통해 “해외에 나가기 위해 인천공항을 경유해야 하는 영남권 시민들은 연간 3500억원의 추가 교통비와 시간낭비로 고통받고 있다”며 김해공항의 문제점을 또 한 번 제기했다. 아울러 "주민들은 소음 피해와 안전 문제, 확장성 부족의 문제를 안고 있는 김해공항은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써 역할을 할 수 없다. 김해공항이 아닌 새로운 관문공항이 필요하다"며 김해공항 불가론을 조목조목 설명했다. 그는 또 "대구와 경북 인구가 500만인데 국제공항 하나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곳에 공항을 만들 수 있도록 필요한 역할을 다하겠다"며 다시 한 번 대구통합신공항 지지 의사를 나타냈다. 오 시장은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참여하지 못한데 대한 아쉬움을 전하고, 부산의 홍보대사로서 대구·경북시도민들을 설득하는데 역할을 해달라는 당부를 하며 인사말을 마무리했다. 한편 재부 대구·경북시도민회는 부산에 거주하고 있는 대구·경북 출신 인사들의 구심적 역할을 하는 모임으로 2002년 창립됐다. 이날 정기총회에는 제6대 황성일 회장의 이임과 신임 우방우 회장의 취임을 축하하기 위해 약 300여명의 회원과 내빈들이 참석했다. heraid@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