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SM상선 본사 부산이전
해운산업 새 항로 연다

지난해 한진해운 미주노선 등을 인수해 국적 원양 컨테이너선사로 발돋움한 SM상선이 본사를 부산으로 옮겼다. 부산시는 한진해운의 선박·항만시설·인력 등 자산을 인수해 아시아와 미주노선을 운항하는 국적 원양 컨테이너선사인 SM상선이 지난 8일 본사를 부산으로 이전 등록했다고 24일 밝혔다. SM그룹은 국적 원양선사로 성장하는데 필요한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갖추기 위해 SM상선과 우방건설산업간 기업합병을 완료하고 법인의 변경사항을 등기하면서 이뤄졌다. 이에 앞서 SM그룹은 지난해 부산시와 본사를 부산으로 옮기고 부산항 물동량 확대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내용의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한데 이어 이번에 본사이전 약속을 이행한 것이다. SM상선은 선박관리를 담당하는 그룹계열사인 KLCSM의 중앙동 사옥 증축(5층→14층)공사가 올 6월 완료되면 서울소재 사무실 이전과 함께 임·직원들도 부산으로 이사해 올 계획이다. 또 오는 5월 부산을 모항으로 캐나다 벤쿠버와 미국 시애틀 등 북미 서안항로를 추가로 개설해 단독 운항하고 향후 동안항로를 개설해 미주노선 전문 컨테이너 원양선사로 발돋움 할 예정이다. 시는 부산항만공사·무역협회·상공회의소 등과 SM상선이 부산기반의 국적 원양선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동남권 화주기업을 대상으로 홍보를 확대하고 필요한 장비 및 금융확보와 함께 부산항을 이용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SM상선 본사의 부산이전을 통해 국적 원양선사가 지역사회와 힘을 합쳐 새롭게 도약하는 좋은 협력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heraid@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