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신천지 교인 68명
"코로나19 의심 증상"

경남에 거주하는 신천지 교인 6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인 것으로 드러나 확진자 대거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8일 오전 브리핑에서 지난 26일 밤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통보 받은 도내 신천지 교인 8617명 중 97%인 8355명에 대해 지난 27일까지 전수조사를 한 결과, 8226명은 무증상이었으나 68명이 코로나19 의심증상자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또, "아직 통화가 되지 않은 창원시 131명, 거제시 131명 등 총 262명은 현재 조사 중이며, 조사 불응자 61명은 경찰과 함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증상 의심자 68명 중 47명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통보받은 기존 관리대상자였으며, 신규로 확인된 21명은 자가격리 조치 및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했다. 김 지사는 "질본 통보 명단에서는 미성년자와 타 시·도 전출자, 교육생, 군인·수감자 등 출결 제외자가 빠져 있어 자체조사 명단과 차이가 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자체조사 명단와 질본 통보 명단을 상호 대조하여 누락자 없이 전수조사를 계속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신도 수가 축소되었다는 의혹에 따라 어제(27일) 오후 신천지는 교육생, 일반 신도 등 총 9만8000여 명의 신도 명단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추가로 제출했으며, 도에는 1872명의 교육생 명단이 오전에 도착했고, 시·군에 배포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재 파악이 어려운 신천지 신도는 명단을 경찰에 제공해 경찰의 신속대응팀과 함께 소재를 파악하겠다"고 했다. 한편, 28일 오전 9시 기준으로 경남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47명이며, 검사중 의사환자는 371명이다. 자가격리자는 986명이다. 경남 확진자 47명의 감염경로는 ▲신천지교회 관련 21명 ▲대구·경북 관련 8명 ▲한마음창원병원 관련 6명 ▲대한예수교침례회 거창교회 관련 5명 ▲부산온천교회 3명 ▲동남아 해외여행 1명이다. ▲나머지 3명은 신천지와 관련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정확한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2/28 14시 기준

한국

확진 2,022

완치 27

사망 13

중국

확진 78,824

사망 2,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