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산단 조속 지정
김경수 지사, 당·정에 요청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0일 "스마트산단 시범단지 지정을 조속히 추진해달라"고 여당과 정부에 요청했다. 김경수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스마트산단은 처음 가는 길이라 빨리 진행해야 성과를 낼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조선업을 중심으로 약간의 훈풍이 느껴지는 등 경남이 보릿고개의 마지막 고비를 넘고 있다"면서 "그동안 정부가 함께 추진해 준 제조업 혁신에 조금 더 박차를 가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스마트산단 조성과 제조업 혁신을 통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 청년들이 찾아갈 수 있는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내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의 이날 발언은 스마트산단 시범단지 사업을 통해 경남 경제의 활력을 제고하고, 경남에서 정부의 스마트산단 정책 선진 모델을 만들어내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 13일 문재인 대통령의 경남도청 방문 때 동행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당시 "오는 2022년까지 스마트산단 10곳을 조성할 계획이며, 2019년 2월까지 선도 프로젝트를 수행할 국가산업단지 2곳을 먼저 지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현재 2곳 중 하나는 창원국가산업단지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부터 "스마트공장, 스마트산단을 중심으로 한 제조업 혁신과 경남형 일자리 창출"을 강조해왔다. 이는 현재 민선 7기 경남도정의 핵심과제로 선정돼 도지사가 직접 챙기는 정책 중 하나다. 이날 김 지사는 스마트산단 신속 지정과 함께 물류가공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도 요청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경제시대, 제조업을 중심으로 물류가공산업을 발전시켜나가는데 관세 등 제도적 한계들이 있다"면서 "스마트항만으로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 특별히 관심을 두고 집중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상임위원장 등 지도부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민주당 소속 시·도지사 14명 전원이 참석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모두발언에서 "경제 활력을 위해 올해 예산 조기 집행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한 후 "서부경남KTX(남부내륙고속철도) 등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추진 중인 SOC 사업을 다음 주 초에 의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시·도지사의 정책현안 건의와 당 지도부 및 기재부, 행안부의 답변으로 비공개 토론까지 2시간 넘게 진행됐다. hjm@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