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을 위한 위대한 출항'
독도함서 취업박람회 눈길

12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군항에 정박한 1만4500t급 대형 수송함인 독도함에서 함상 취업박람회가 열려 눈길을 끌었다. 컨벤션센터 등 대형 박람회장에서 개최되던 상식을 깨고 이색적으로 군함에서 열린 이번 박람회는 해군과 창원시청,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KB국민은행 등 4개 기관이 공동 개최하며 시작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민·관·군이 함께하는 2019년 함상 취업박람회는 8개 기관에서 후원하고, 강소기업과 해운·방위산업체 80여 곳이 참가해 얼어 붙은 취업 시장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 넣을지 기대를 모았다. 해군은 "이번 함상 취업박람회는 해군의 네이비 위크(NAVY WEEK)와 연계해 청년 장병들에게 취업과 창업 기회를 제공하고, 직업 탐색을 도와주기 위해 마련했다"며 "행사의 모토도 내일(My Job)을 향한 위대한 출항"이라고 밝혔다. 2019 함상 취업박람회는 해군을 비롯한 4개 기관이 공동 주최하고, 국방부와 중소벤처기업부, 해양수산부, 고용노동부, 국가보훈처, 국방전직교육원, 한국해양수산연수원,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가 후원했다. 행사에는 지역 강소기업과 해운 방위산업 분야 업체 80여 개를 비롯해 전역(예정) 장병과 창원시민 등 1만여 명이 참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개막식에는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이현규 창원시 제2부시장,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등 해군과 창원시, 중앙부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심 총장은 "해군에서 매년 1만여 명이 전역하는데 약 3000명이 전역과 동시에 취업에 도전하고 있다"며 "장병들이 군 생활에서 더욱 큰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전역 예정 장병들의 성공적인 취업을 위한 정책 개발과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으며, 앞으로도 장병들이 바다를 통해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취업·창업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취업박람회장인 독도함에는 교육관과 채용관, 직업 체험관이 마련됐다. 독도함 승조원 식당에서는 취업·창업 설명회가 진행됐고, 취업박람회 참가 기업의 채용 설명회와 세미나를 비롯해 취·창업 전문가와 업체 대표의 특별 강연이 이뤄졌다. 독도함 차량 격납고에 설치된 채용관에서는 80여 개 업체의 인사담당자가 전역(예정) 장병들과 면접을 진행하고, 채용으로도 이어졌다. 직업 체험관에서는 취업 컨설턴트(Consultant)가 상담을 해주는 인적성 검사관과 직업 체험을 할 수 있는 진로 체험관, 인공지능(AI) 기반의 가상 면접관, 먼저 취업한 멘토(Mentor)와 일대일 상담을 해주는 현직자 멘토링도 진행됐다. 이 외에도 독도함이 정박해 있는 진해군항 부두에는 방산 전시관도 설치됐다. 방산 전시관에는 방위산업 분야 업체 40여 곳이 참가해 각종 장비들과 물자를 전시했다. 인근에 정박하고 있는 군수지원함 소양함(AOE-Ⅱ, 1만톤급)도 견학할 수 있다. 해군은 취업을 희망하는 장병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올해 함상 취업박람회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연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이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