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고위기 한국지엠 비정규직
정치·노동계 "함께 살자"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동자 600여명의 해고가 올 연말 예정된 가운데, 정치·노동계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정의당, 노동당, 민주노총 등으로 구성된 함께살자대책위는 13일 경남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지엠은 지난 1월24일 하청업체 7개사에 대해 12월말 계약 해지 공문을 보냈다"며 "이는 비정규직 대량 해고를 예고한 것"이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지난해 한국 정부로부터 지엠은 8100억원의 지원을 받고도 비정규직 해고를 협박하고 있다"며 "8100억원의 대가가 비정규직 대량 해고인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또 "2교대(주야근무)를 1교대(주간근무)로 전환하면서 비정규직 공정을 정규직으로 대체(인소싱)하겠다고 통보했다"며 "생산 물량이 줄어들 것이 예상된다며 1교대로 바꾸려하는데, 공장에서 일하는 절반 가량의 노동자를 쫓아내야 하는데 비정규직이 나가라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필요할 때는 잔업과 특근에 뼈를 녹이는 노동으로 부려먹고 물량이 줄었다며 해고한다고 한다"며 "회사가 잘 나갈 때는 그만큼 대접해주지 않던 회사가 쫓아낼 때는 순식간이다. 비정규직을 썼다 버리는 일회용품 취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작년 한국 정부로부터 지엠은 2개의 신차를 생산하고, 10년간 한국에서 공장을 운영하겠다며 8100억원을 지원 받았다"며 "그런데 한국지엠은 크로스오버 유틸리티 차량(CUV) 신차 생산을 최종 결정하기 위해서는 1교대 전환과 노동 강도 강화가 필수적이라며 비정규직 해고를 협박하고 있다"고 짚었다. 아울러 "이미 한국지엠 비정규직은 대법원에 두 차례나 정규직이라는 불법 파견 판결을 받은 노동자들인데 한국지엠은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는커녕 해고시키려 안달이다"며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부당한 해고에 맞서 고용과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