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반대' 대우조선 노조
 92% 찬성 파업 가결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이 현대중공업의 인수에 반대하는 파업 강행을 결의했다. 대우조선 노조는 18일부터 19일 오후 1시까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를 반대하는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전체 조합원 5611명 중 5252명이 투표에 참여해 92.1%인 4831명이 찬성했다. 반대는 327표(6%)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 노조 집행부는 앞으로 파업 시기와 방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거제 정치권과 노동단체도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절차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의당·민중당·노동당·녹색당 거제시당 등 4개 정당과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는 이날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경제와 대우조선 노동자들의 생존권 사수를 위해 일방적인 매각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수개월 전부터 진행된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의 밀실야합은 잘못된 결정이며 반드시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우조선이 인수되면 부산·경남 조선 기자재 생태계가 무너지며 지역경제도 함께 몰락할 것"이라며 "거제지역 정치권은 대우조선 노조와 함께 고민하고 연대해 이번 졸속 매각을 막아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산업은행은 지난달 31일 대우조선 지분 55.7%를 현대중공업그룹에 매각하기로 조건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그룹은 3월8일 본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kims1366@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