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남편 살해 고유정, 범행전
친아들 성씨도 바꿔 사용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의 범행동기와 연관됐을 것으로 보이는 새로운 정황이 포착됐다. 16일 경찰 관계자 등에 따르면 고유정은 범행에 앞서 지난달 18일 친아들과 함께 제주지역의 한 실내 놀이방을 방문했다. 이 놀이방은 아동의 이름과 부모 연락처, 입실 시간 등 기록을 남겨두는 곳이다. 당시 고유정은 방문 기록을 직접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 방문 기록에 고유정은 전 남편 강모(36)씨와의 사이에서 낳은 아이의 성씨를 ‘강씨’가 아닌 ‘H씨’로 바꿔 적었다. ‘H씨’는 2017년 11월 고유정과 재혼한 현재 남편의 성씨다. 고유정이 전 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은 고유정의 현재 남편 H씨의 호적에 올라가지 않아 여전히 성씨는 ‘강씨’이지만, 고유정은 이를 바꿔서 기록했다. 고유정이 현재 남편과의 원활한 가정생활을 위해 전 남편을 부정했을 것으로 보이는 정황인 것이다. 법적으로 재혼한 남편 호적에 아들을 등록하려면 전 남편의 동의가 필요하다. 경찰은 해당 사실을 파악했지만, 직접적인 증거가 아닌 고유정의 동선 파악과 아들을 현재 남편의 아들로 인식시키려고 했다는 정황으로 참고했다고 밝혔다. 고유정은 지난 12일 제주지역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된 상태다. 또 현재 남편 H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아들 A(4)군을 살해했다며 고유정을 살인 혐의로 제주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