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기회 닿는대로
광주 찾아 상처 위로할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시점을 말하긴 어렵지만 기회가 되는 데로 광주를 찾아서 상처받은 분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후 제주시 첨단로 혁신성장센터를 방문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광주 시민들에게 자유한국당의 신뢰가 허용될 수 있는 기회를 찾겠다. 많이 만나고 이야기를 나눌수록 변화가 있으리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것과 관련해 그는 “우리 법에 보면 국가 기념일에 제창할 수 있는 노래가 정해져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그간 기념 곡으로 지정되지 않았지만 이제는 기념일에 제창하는 노래가 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지난 2016년 국무총리 자격으로 5·18 기념식에 참석했을 때 노래를 부르지 않은 것에 대해선 “국가 기념일에 제창할 수 있는 노래 외에 다른 노래를 부르는 것은 우리 훈령에 맞지 않는 것”이라며 “아울러 그 당시 저는 공무원이었다”고 해명했다. 제주 현안인 4·3 특별법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의 당론을 묻자 황 대표는 “여러 가지 논란들이 있는 부분이 있다”며 “이런 부분을 심도 있게 협의해가면서 대처하겠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