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역 대설특보
한라산 진달래밭 73㎝

17일 전국에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제주 한라산에는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눈 구름대의 영향으로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주요 지점별 누적 적설량은 한라산 진달래밭 73.4㎝, 윗세오름 41.7㎝, 어리목 21.1㎝ 등이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해기차에 의해 만들어진 눈 구름대의 영향으로 산간 지역에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기차는 대기 약 1.5㎞ 상공의 하층부와 해수면의 온도차가 크게 벌어질수록 수증기를 포함한 구름대가 활발히 만들어진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제주 동부 지역에도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추자도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 대설특보가 발효 중이다. 앞서 기상청은 많은 눈이 내리자 제주 북부에도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동부와 추자도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쌓은 눈이 얼면서 도로 통제구간도 늘어났다. 제주시 1100도 전 구간은 대형과 소형 모두 통행이 금지됐다. 이 밖에 5.16도로는 대형 차량의 경우 체인을 감아야 통행할 수 있고, 첨단로와 비자림로도 월동장구를 챙겨야 통과할 수 있다. 전국 공항의 기상악화로 제주공항을 오가는 항공기 운항에도 차질이 빚어졌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4시 기준 총 35편의 항공기가 지연 운항하고, 22편의 운항이 취소됐다. 제주 지역 기상악화로 인한 결항편은 발생하지 않았지만, 광주 등 타 공항 기상 상황에 따른 항공기 결항이 발생했다고 한국공항공사 관계자는 전했다. 해상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최대 5m에 이르는 높은 물결이 일면서 제주도 북부와 동부 앞바다는 풍랑경보가 발효 중이다. 제주를 오가는 8항로 14척의 여객선은 이날 오전 일찍 휴항이 결정됐다. 기상청은 오는 18일 오전까지는 이 같은 특보상태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제주 산간에는 앞으로 최대 30㎝의 많은 눈이 더 내리겠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중산간 이상 도로에는 영하의 기온을 보이면서 내린 눈이 결빙되는 구간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2/17 15시 기준

한국 확진자 30

한국 퇴원자 10

중국 확진자 70,548

중국 사망자 1,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