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
울산민심 환영-허탈감 교차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건설 재개 권고안 발표에 건설 찬반단체와 지역 정치권 등 울산지역 민심이 '환영'과 '허탈함'으로 극명하게 갈렸다. 울산시와 울주군, 서생지역 주민, 한수원 노조 등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재개를 주장해온 시민들은 이날 오전 공론화위원회가 건설 재개를 권고하는 최종 결과를 발표하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서생지역 주민들은 울주군 기자실에서 TV로 공론화위의 정부 권고안 결과를 초조하게 지켜보다 건설 재개로 결정이 나자 기쁨의 환호성을 질렀다. 일부 주민들은 서로를 껴앉고 눈물을 흘리는 등 지역 주민의 여론이 반영된 결과에 대해 크게 환영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 결과 발표 직후 이뤄진 입장발표에서 신장열 울주군수는 "공론화위원회의 건설 재개 권고안을 두 팔 벌려 환영한다"며 "이번 결정으로 지역경제에 활기가 돌아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특히 에너지 융합산업단지의 차질없는 조성을 통해 울산 경제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며 "건설 찬성과 반대로 대립했던 시간들은 이번 최종 결과가 나온 시점부터 모두 떨쳐버리고 더 나은 에너지 정책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 모두 힘을 모아가자"고 덧붙였다. 이어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범울주군민대책위원회는 "당초의 자율유치 정신을 끝까지 이어가면서 건설 재개 순간까지 함께 힘을 모아주신 지역 여러분들에게 깊이 감사하다"고 운은 뗐다. 이어 "서생주민들은 국민들이 걱정하는 원전의 안전한 건설과 가동을 위해 철두철미한 파수꾼이 되겠다"며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도 적극 협조하며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위해서도 선도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건설재개를 열망했던 한국수력원자력 노조는 이날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조와 원전 종사자 모두 시민참여단의 결론에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의 격려와 성원이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정부의 향후 국가에너지 정책은 지속발전이 가능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 더욱 안전한 원전을 운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울산시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중단된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로 지역경제에 미친 큰 충격이 어느 정도 해소될 수 있어 다행"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시는 또 신고리 5·6호기 공사의 조속한 재개, 건설 중단기간 건설 참여기업과 지역 주민 피해 보상, 원전에 대한 국민의 신뢰성 회복,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육성, 그간의 사회적 갈등 해소와 사회통합을 이루기 위한 노력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반면 건설 중단을 원했던 탈핵단체들은 예상 밖의 결과에 대해 당혹감과 실망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지난 16일부터 울산시청 앞에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를 촉구하는 농성을 벌였던 탈핵단체는 그 동안의 노력에 대한 허탈감을 숨기지 못했다.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울산시민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이날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론화위 권고안과 정부 발표에 유감을 표했다. 운동본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를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공론화 과정은 정부의 후속대책 없이 찬반단체 논리와 토론에만 맡겨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고리 5·6호기 직접 영향권에 있는 부산과 울산, 경남 시민의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며 "미래세대의 목소리도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결과물"이라고 강조했다. 운동본부는 또 "불공정하고 불충분한 자료를 바탕으로 경기를 펼쳤다"며 조직정비를 통한 지속적인 탈핵운동을 예고했다. 지역 정치권의 반응도 엇갈렸다. 건설재개를 바랬던 바른정당 강길부 국회의원(울산 울주군)은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 발표는 울주군민 모두의 승리"라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새울원자력본부를 방문한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울산 남구갑)은 "이번 찬성 여론은 문재인 대통령의 착각에 따라 정부가 졸속 탈원전 정책을 밀어붙여 생긴 결과물"이라며 "졸속 탈원전 정책을 즉각 수정해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자유한국당은 또 "문재인 정부가 향후 어떠한 결정을 내더라도 혈세 낭비와 국론분열에 관한 법적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며 정부에 대한 비판을 아끼지 않았다. 이와 달리 진보성향인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윤종오(울산 북구)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시민참여단 노고에 관한 존중과는 별개로 깊은 유감과 아쉬움을 표한다"고 전했다. 김 의원 등은 "이번 공론화는 정부출연연과 공기업이 한쪽 진영을 대표해 활동하면서 기울어진 운동장이 한쪽으로 더욱 치우쳤다"며 "향후 숙의 민주주의 확산을 위해서라도 해당 사항들을 바로잡고 정확한 기준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당장 탈핵-에너지전환정책 로드맵을 세우고 이행해야 할 것"이라며 "불안하고 위험한 노후 원전 조기 폐로부터 당장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울산시당은 "시민의 안전과 미래세대에게 핵 없는 세상을 돌려주기 위해 밤낮으로 달려온 시민들에게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러운 결정"이라며 국민과의 약속을 지체없이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의 경우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공론화위원회의 결과 발표에 대해 존중하고 수용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시당 관계자는 "이번 공론화 과정은 숙의 민주주의를 한 단계 발전시켰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 결과를 수용하는 것과 동시에 원전 축소에 대한 여론도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종 권고안을 발표했다.공론화위는 3개월간 진행된 공론화 과정의 끝을 알리는 동시에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를 정부에 권고했다. piho@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