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직 직원에 사퇴 압박'  울산 기초의원 의혹 제기

울산의 한 기초자치단체에서 계약직 임직원들에게 사퇴를 종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울산 남구의회 방인섭 의원(자유한국당)은 20일 오후 의사당 회의실에서 열린 2018년도 행정사무감사에서 이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방 의원은 "정부가 일자리 정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남구청에서는 이에 반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정권이 바뀐 이후 임기가 남아있는 계약직 임직원들에게 계속 사퇴 압박을 했다는 제보가 연이어 들어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압박에 못 이긴 구청 산하기관장, 관광시설 책임자, 구청 내 임기제 직원 등 3명이 결국 일자리를 잃고 떠났다"며 "직·간접적으로 사퇴 종용을 받고 있으나 아직까지 버티고 있는 직원들이 더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방 의원은 "감사관실에도 이같은 부당행위와 관련된 민원이 들어간 걸로 알고 있는데 조사를 진행했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남구 감사관실은 유사한 의혹이 제기된 적은 있으나 구체적인 조사는 아직 진행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구청 유선종 감사관은 "당사자와 관련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찾아와 비슷한 내용을 얘기한 적이 있다"며 "하지만 정식민원으로 접수되지 않아 관련부서에 사실관계를 확인하지는 않았다. 정식으로 민원이 접수되면 관련부서 관계자들을 상대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yohan@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