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활 일자리 1만개 추가
한국자활복지개발원 출범

정부가 저소득 빈곤계층이 자활 자립을 지원할 한국자활복지개발원 출범과 함께 올해 안에 자활일자리 1만개를 추가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1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한국자활복지개발원 출범 기념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개발원은 자활사업 지원·조정 및 사업 참여기관과의 협력 네트워크 구축 역할을 하는 중앙자활센터와 자활사업 참여자 및 종사자 대상 직무교육, 직업역량교육 등을 제공하는 자활연수원을 재구조화해 출범했다. 일자리 지원을 통한 빈곤계층의 탈빈곤, 탈빈곤 이후의 자립 경로 강화, 자활기업의 안정적 정착 지원 등에서 중심 역할을 맡는다. 11개 광역자활센터 수탁 운영으로 각 지역의 특성을 반영하고 지역 밀착형 지원체계를 구축해 효율적으로 자활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복지부는 자활사업을 수급자의 탈수급 지원에서 차상위자 등의 빈곤예방으로 확장하기 위해 올해 추가경정예산 안에 자활일자리 1만 개를 추가했다. 정부 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기존 4만8000명에 더해 5만8000명이 자활 일자리를 찾게 된다. 현행 최저임금보다 낮은(최저임금 80%수준) 자활참여자 급여를 참여 사업장 수익성과에 따라 인센티브(유인) 형태로 바꿔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한다. 차상위 청년의 자산형성 지원을 위해 본인부담 10만원씩 3년 만기 시 1440만원을 수령할 수 있도록 청년저축계좌 신설을 추진하는 등 자산형성사업도 강화하기로 했다. 자활기업 구성요건을 완화하고 관계부처 및 기업 등과 연계해 신규 사업 분야 개척에도 나선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개발원이 자활이 필요한 저소득층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성과중심의 조직으로 거듭나길 바란다"며 "자활사업 활성화가 수급자, 차상위자 등에게 안정적인 일자리와 수입을 지원해 소득 1분위 계층의 생활여건이 나아지고 빈곤을 예방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