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 환자 골든타임 확보 국립공원 山에 드론 띄운다

산악 지역에서 심정지 환자를 황금시간(골든타임) 내에 구하기 위해 심장충격기 등 응급구조장치를 실은 무인항공기(드론)가 국립공원에 뜬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구급용(앰뷸런스) 무인기'와 '순찰 안내방송 무인기'를 다음달부터 북한산과 태안해안 국립공원에서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구급용 무인기는 산악 지역에서 심정지가 발생한 환자를 구하기 위한 장치다. 신고자의 위치를 위치확인시스템(GPS) 정보로 파악하고 자동 심장충격기 등을 담은 응급구조상자(키트)를 전달한다. 응급구조상자는 탄소강 쇠줄(카본와이어)로 안전하게 하강시킬 수 있다. 순찰 안내방송 무인기는 해상·해안 국립공원 순찰선에서 쓰레기투기 등 불법행위를 계도·경고할 때 활용된다. 방송용 스피커뿐만 아니라 열화상카메라 및 탐조등(서치라이트)을 탑재해 주·야간 공원자원 훼손과 안전사고 예방 역할까지 맡을 수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7월부터 제작업체에 맞춤형 무인기 제작을 요청하고 12회에 걸쳐 시범 운용했다. 그 결과 구급용 무인기, 순찰 안내방송 무인기, 다중순찰시스템 무인기, 다목적 고정익 무인기, 수직이착륙 무인기 등 5개 기종 6대를 선정했다. 올해 구급용 무인기는 북한산에, 순찰 안내방송 무인기는 태안해안·한려해상·변산반도 등에 배치하고 내년 6월 지리산과 다도해상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최병기 국립공원관리공단 환경관리부장은 "이번에 도입한 무인기는 모두 국내 업체가 개발한 제품"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공원 관리에 무인기를 도입하는 등 과학적인 공원 관리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imj@newsis.com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