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2015 국감]현대자동차, 국내 급발진차량 1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9-17 14:42:41  |  수정 2016-12-28 15:37:41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현대자동차가 국내 급발진 발생 1위를 기록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강동원 의원은 17일 열린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2010년부터 올해 7월 말까지 국내 급발진 차량으로 신고된 차량 총 482대 가운데 신고차량 43.6%(210건)가 현대자동차 제조 차량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기아자동차는 16.2%(78건)으로 2위를 기록했으며 프랑스 르노삼성 차량이 14.7%(71건)로 3위를 차지했다.

 국내 급발진 신고 차량 가운데 '에어백 미전개 차량'도 43.4%(209대)로 나타났다. 현대차가 88대, 기아차는 33대, 르노삼성이 33대, 쌍용 56.7% 17대로 나타났다. 수입차로는 벤츠 4대, 도요타 5대도 포함됐다.

 신고된 국내 급발진 차량을 분석해본 결과 2006~2010년 제작된 차량이 전체의 40.5%(195대), 2011~2014년 제작된 차량이 전체의 41.7%(201대)를 나타냈다.

 연료기관별 현황을 살펴보면 ▲휘발유가 전체의 49.0%(236대) ▲경유 차량 24.3%(117대) ▲LPG 차량 24.1%(116대)를 차지했다.
  
 강 의원은 "급발진 차량 중 현대차가 많은데 이 이유가 자동차 구조적 문제인지 제작상의 결함 때문인지 속시원히 밝혀야 한다"며 "급발진 차량 가운데 에어백 미전개 차량이 많은 만큼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gogogir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