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한국신용정보원 출범…세계 최초 신용정보 통합 관리 기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1-05 15:30:00  |  수정 2016-12-28 16:25:11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금융업권별 모든 고객 신용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기관이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문을 열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일 모든 금융 업권별 신용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종합신용정보집중기관인 한국신용정보원이 출범했다고 5일 밝혔다.

 한국신용정보원은 신용정보 보호를 목적으로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금융협회 5곳의 신용정보집중기관이 통합돼 설립된 기관이다.

 한국신용정보원은 은행연합회와 금융투자협회, 여신금융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등이 보유한 신용정보와 함께 보험개발원의 일부 정보, 우체국 보험과 같은 4대 공제 정보도 통합관리 대상으로 다루게 된다.

 한국신용정보원의 정보를 활용해 금융회사는 신용평가모형(CSS)을, 핀테크 업체들은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상품 개발하기 쉬워진다고 금융위는 전했다.

 금융위는 또 한국신용정보원의 신용정보를 활용해 경제 정책의 사전 영향력 분석을 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보험사기 가능성도 낮출 수 있다고 했다.

 이날 한국신용정보원 개원식에는 정우택 국회 정무위원장, 임종룡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임 위원장은 한국신용정보원에 정보 보안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s.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