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청년 일자리, 훈련·창업 등 통합 지원시스템 구축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12-23 15:40:56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고용노동부는 2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2016년 제3차 청년고용촉진특별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위원회는 '청년정책 모니터링단'에서 건의한 제도개선 사항을 심의하고, 내년 청년 고용정책 추진 방향 등을 논의했다.

 내년 청년 고용정책 추진방향과 관련해선, 청년이 선호하는 일자리 창출기반 확충과 공공부문의 질 좋은 일자리 확대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대학 재학생을 대상으로 조기 진로설정을 위한 통합서비스를 지원하고, 창업성공패키지 프로그램 신규도입 및 대학창업펀드 신설 등을 통해 창업지원도 확대한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이 올해 1~11월 현재 9.9%를 기록하고 20대 취업자가 전년 동기 대비 1만6000명 감소하는 등 청년 실업난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 고용부는 청년 일자리 예산 2조6000여억원을 조기 집행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위원들은 청년들이 일자리 정보검색, 훈련참여·신청, 창업지원 등 모든 것을 한 곳에서 파악·지원할 수 있는 통합 홍보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훈련사업의 유사·중복을 방지하고 훈련의 질 제고를 위해 범부처 인력양성사업에 대한 현황조사 등을 통해 인력양성 정책 통합관리 및 협업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병무청·고용부·육군간 협업을 통해 추진하고 있는 '취업맞춤특기병제'와 관련, 특기병과 및 참여대상 등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복무 후 취업이 가능한 연계 시스템을 구축해 훈련·군복무·취업으로 연결되는 선순환 경로를 마련할 것도 제안했다.

 고용부는 이번 제안 내용 중 공감대가 형성된 과제에 대해서는 내년부터 반영하는 한편, 쟁점이 있는 내용에 대해서는 후속 논의를 통해 추가 반영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올해 처음으로 청년들이 직접 참여한 현장 모니터링을 보다 상시적·체계화 시켜 각 부처에 산재된 청년 일자리 사업을 성과·체감도 중심으로 평가·개편해 효과성을 제고할 계획"이라며 "아울러 내년에는 인문계 비진학 청소년, 학교밖 청소년 등 취업 사각지대에 있는 청년계층에 대한 정부의 지원도 늘려나갈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