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종합]李대통령 "내곡동 사저 건립 전면 재검토"…김 경호처장 사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1-10-17 13:35:58  |  수정 2016-12-27 22:54:0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우은식· 장진복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17일 서울 서초구 내곡동 사저 건립 부지매입 논란과 관련, "전면 재검토해서 결론을 내려달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본의 아니게 사저 문제로 많은 사람들에게 걱정을 끼치게 돼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최금락 홍보수석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사저 문제는 대통령실장을 중심으로 빠른 시간 내 전면 재검토해 결론을 내려달라"고 주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대통령의 '전면 재검토' 지시에 대해 "서울 논현동 자택(을 사저로 활용하는 방안)을 포함해 (사저 관련 추진 계획을) 원점에서부터 추진하겠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김인종 경호처장은 이와 관련, 이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김 경호처장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여권 안팎에서는 내곡동 사저 계획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김 경호처장에 대한 문책론이 제기됐다.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는 이번 사저 문제에 대한 여론 악화를 설명하고 백지화 필요성을 역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대통령이 2013년 2월 퇴임후 거처할 사저는 서울 논현동 자택이 아닌 사저용 부지 462.84㎡, 경호시설용 부지 2142.29㎡ 규모의 서울 내곡동으로 이전이 추진됐다.

 이 대통령의 장남인 시형씨가 논현동 자택 담보 대출 및 사적 차용 등으로 내곡동 사저 부지의 일부를 매입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자, 청와대는 이 대통령의 미국 국빈방문 전에 "내곡동 사저 땅을 시형씨 명의에서 대통령 앞으로 즉시 옮기기로 했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그러나 미국 방문 이후에도 사저 문제가 논란이 더욱 확산되면서 10·26 재보선을 앞두고 각종 의혹이 불거지자 신속한 대응책을 선택해 논란 차단에 적극 나선 것으로 보인다.

 내곡동 사저 논란이 제기되면서 청와대 참모진에서는 내곡동 사저 신축이전 계획을 백지화하고, 기존의 논현동 자택을 사저로 활용하는 방안이 비중있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viviana49@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