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친환경車 시대

BMW그룹이 2030년까지 CO₂ 배출량을 2억t 이상 감축하고 향후 10년 동안 약 1000만대의 순수 전기차를 도로에 공급한다는 목표로 혁신에 속도를 내고 있다. 30일 BMW코리아에 따르면 BMW그룹은 CO₂ 배출량 감축을 위한 전략으로 자원 절약과 재활용을 통해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순환경제'에 집중하고 있다. 가장 자원 집약적인 산업인 완성차 업계에서 자원 소비를 효율적으로 감축하기 위해서는 2차 원자재의 사용 비율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는 판단 때문이다. 이에 따라 재활용 강철이나 알루미늄과 같은 2차 원자재의 사용 비율을 확대하고 천연 원자재나 바이오 소재를 기반으로 하는 대체 소재 개발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BMW그룹이 차량 생산단계에서 사용하고 있는 2차 원자재의 비중은 30% 가량인데, 향후 이 수치를 5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100% 재활용 소재로 만든 순수 전기 콘셉트 모델 'BMW i 비전 서큘러' BMW그룹은 지난 9월 독일 뮌헨에서 열린 IAA 모빌리티 2021에서 순수 전기 콘셉트 모델인 'BMW i 비전 서큘러'를 공개했다. 100% 재활용 가능 소재만을 사용해 제작한 이 모델은 순환경제 원칙에 대한 BMW그룹의 비전을 가장 집약적으로 담았다. BMW i 비전 서큘러는 프론트 엔드의 키드니 그릴이 크롬 테두리 대신 디지털 서페이스로 구현됐다. 브랜드 로고는 엠블럼을 부착하는 대신 각인 처리됐으며 뱃지 역시 레이저 각인해 부품 사용을 최소화했다. 실내 또한 지속가능한 소재를 적용하고, 소재 단일화 등을 통해 후속 재활용률을 높였다. 에너지 저장 장치도 마찬가지로 순환경제의 원칙이 적용된다. BMW i 비전 서큘러에 탑재된 전고체 배터리는 100% 재활용 가능하며, 원료에 있어서도 대부분 재활용 순환을 통해 확보한 원자재를 사용해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밖에도 BMW그룹은 원자재 채굴에서부터 생산 공정 및 사용단계, 폐 자동차의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전체 자동차 생애 주기에서 탄소 발자국을 적극 줄여 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혁신적인 디지털화·전기화 전략 모델인 '뉴 클래스' 제품들의 도입과 함께 순환경제 원칙을 촉진해 2030년까지 제품 수명 주기에서의 CO₂ 배출량을 40% 이상 감축하고,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할 예정이다. ◆엄격한 지속가능성 원칙이 적용된 BMW 순수전기 플래그십 iX BMW코리아가 이달 국내에 공식 출시한 플래그십 순수전기 모델 iX는 개발 단계부터 생산에 이르기까지 BMW그룹이 추구하는 '순환경제'의 원칙과 엄격한 환경·사회적 기준이 적용됐다. '배출가스 없는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차량의 생산 및 제품 수명 주기 전체를 아울러 혁신적인 친환경 기술을 적용해 지속가능한 모빌리티의 가장 이상적인 개념을 확립한 것이다. iX에 담긴 지속가능성은 원자재 생산부터 차량의 제조 및 사용까지 모든 단계에 걸쳐 있다. 우선 iX에 장착되는 전기모터는 원자재 채굴 단계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감축하기 위해 희토류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제작된다. BMW그룹 딩골핑 공장에서 생산하는 차량 및 배터리 셀은 100% 친환경 에너지를 활용해 제작된다. 알루미늄 역시 태양광 발전소에서 수급한 전력을 통해 생산된 것만 공급받는다. 내외장재 역시 엄격한 원자재 생산 및 가공 방식이 적용된다. 센터 콘솔에는 국제삼림관리협의회(FSC)의 인증을 받은 목재가 사용된다. 시트에는 일반적인 크롬 태닝이 아닌, 올리브기름 채취 과정에서 버려지는 올리브 잎을 사용한 베지터블 태닝 가죽을 활용한다. 이외에도 프론트 범퍼 에이프런, 도어 패널 하단, 테일게이트 패널 및 도어 패널의 바깥 면, 케이블 덕트 등 차량 전체에 사용된 열가소성 수지 부품의 20%가 재활용 원료로 만들어졌다. ◆BMW코리아, 순수전기모델 포트폴리오 강화로 리더십 확대 BMW그룹코리아는 이달 iX 및 X3 기반의 순수전기 SAV 뉴 iX3의 국내 출시를 시작으로 2022년 1분기(1~3월)까지 3가지 순수전기 모델을 추가해 전기화 리더십을 적극 강화한다. iX는 국내 전기차 시장의 프리미엄 럭셔리 세그먼트를 본격적으로 여는 첫번째 모델이다.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주행감각과 고급스러운 실내외 디자인, 그리고 진보된 유저 인터페이스 등 BMW의 최첨단 기술이 총 집약됐다. 뉴 iX3는 이달 초 국내에 출시된 스포츠 액티비티 비히클(SAV) 뉴 X3 기반의 순수전기차로 스포티한 내외관과 모델 특유의 다재다능함, 그리고 배출가스가 없는 드라이빙의 진정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에 더해 내년 1분기에는 BMW 고유의 다이내믹한 주행성능과 4-도어 쿠페만의 우아한 디자인과 공간활용성을 두루 갖춘 순수전기 4-도어 쿠페 'i4', 미니의 첫 순수전기 모델 '뉴 미니 일렉트릭', 순수전기 모터사이클 BMW CE 04를 출시하며 전기화 모빌리티에 대한 폭 넓은 선택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박주연 기자 | 최희정 기자

구독
구독
기사제보

5/25 09시 기준

44,571,263

오늘 50,036

2차접종 86.9%

3차접종 64.8%

확진 18,017,923

위중증 237

사망 24,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