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산업개발 광주 참사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의 원인을 추정할 수 있는 부실시공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사고가 발생하기 전부터 건물 외벽에서 콘크리트 조각이 떨어지거나 영하의 날씨에 타설 작업을 진행하고 충분한 양생 기간을 지키지 않는 등 붕괴 조짐을 알리는 사전 징후들이 있었으나,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으면서 '예견된 인재'라는 주장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특히 겨울철 콘크리트를 충분히 굳히기 위한 양생 작업이 부실했을 가능성이 크다. 콘크리트 양생 기간을 지키지 않은 정황이 확인됐다. 건설조노 광주전남본부가 확보한 광주 화정아이파크 201동 콘크리트 타설 일지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3일 35층 바닥면 콘크리트를 타설하고, 10일 뒤 위층인 36층 바닥을 타설했다. 이후 37·38층 바닥을 각각 7일과 6일 만에 타설했고, 38층 천장(PIT층 바닥)도 8일 만에 타설됐다. 일주일 후에는 PIT층(설비 등 배관이 지나가는 층) 벽체가 타설됐고, 11일 뒤 39층 바닥을 타설하는 과정에서 붕괴사고가 일어났다. 이에 대해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12일 "사고가 난 201동 타설은 사고 발생일 기준 최소 12일부터 18일까지 충분한 양생 기간을 거쳤다"며 "아래층인 38층은 사고일 기준 18일의 양생이 이뤄졌으며, 39층 바로 밑 PIT층(설비 등 각종 배관이 지나가는 층) 벽체 또한 12일간 양생 후 11일 39층 바닥 슬래브 타설이 진행됐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하지만 영하권 날씨에 콘크리트 타설 작업을 진행할 경우 철근에 콘크리트가 제대로 붙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명기 대한민국산업현장교수단 교수는 "영상 4도 이하 날씨에 콘크리트를 타설할 경우에는 보양막이나 온열장치 등 설치해 냉해 피해를 막아야 한다"며 "충분한 양생 과정을 거치지 않았거나, 콘크리트 품질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 콘크리트가 완전히 굳기 전에 임시 기둥(일명 동바리)을 철거한 정황도 나왔다. 콘크리트 타설을 하면 하중을 견디기 위해 임시 지지대인 동바리를 촘촘히 설치해야하지만, 붕괴 사고 당시 동바리가 설치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 목격담도 나왔다. 건설노조 등에 따르면 붕괴사고 당일인 지난 11일 화정아이파크 201동에서 건물 내부에서 작업 중이던 A씨는 "사고 당일 지상층 37층까지 올라갔는데 동바리를 보지 못했다. 이미 철거한 것 같았다"고 말했다. 또 국내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현장에서 양생이 완료됐다고 판단해 동바리와 벽체 거푸집 등 지지대를 철거하면서 38층 위 슬라브 하중을 견디지 못해 붕괴한 것 같다"고 추정했다. 동바리와 같은 지지대는 콘크리트가 충분히 굳어 일정 기준 이상의 강도가 발현됐다는 시험 성적서가 있어야 철거할 수 있다. 현재 제대로 된 시험을 거쳤는지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불량 콘크리트' 사용 여부도 사고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은 화정아이파크 건설 현장에 콘크리트를 납품한 업체 10곳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콘크리트 강도 부족이 붕괴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추정되면서 붕괴사고 현장에 공급한 콘크리트의 불량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경찰은 해당 업체들로부터 콘크리트 납품 일자와 양, 배합 비율 등을 기록한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붕괴사고 현장에 있던 콘크리트 견본을 전문기관에 맡겨 성분 분석을 의뢰했다. 국토교통부도 불량 콘크리트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콘크리트의 압축 강도 등에 대한 정밀 분석 작업에 착수했다. 국토부 건설사고조사위 관계자는 "콘크리트가 건물의 하중을 유지할 수 있는 강도인지, 앞서 설계했던 강도에 도달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콘크리트 타설 작업이 재하도급 형태로 이뤄진 정황도 나타났다. 붕괴사고 당시 콘크리트 타설 작업을 하던 8명의 작업자들이 HDC현산과 계약을 맺은 업체가 아닌 다른 회사 소속 직원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작업자들은 레미콘으로 반입된 콘크리트를 고층으로 올려주는 장비업체 소속으로 파악됐다. 이 업체는 콘크리트 운반부터 타설까지 대리 시공을 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해당 업체 관계자 진술과 압수물 분석 등을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시공과 품질, 관리·감독에 이르기까지 부실한 정황이 잇따르면서 화정 아이파크 붕괴사고가 인재에 비롯됐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박성환 기자 | 홍세희 기자 | 이예슬 기자

구독
구독
기사제보

5/20 10시 기준

44,566,575

오늘 60,406

2차접종 86.8%

3차접종 64.8%

확진 17,914,957

위중증 251

사망 23,8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