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획특집

[진화하는 게임업계①] 넷마블, 세계시장 공략…'블소 레볼루션' '스톤에이지M' 가세

'일곱 개의 대죄'…북미 등 주요 시장서 매출 상위권 안착 '블소 레볼루션' '스톤에이지M' 등 상반기 출시 목표 '제2의 나라',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등 신작 라인업도 기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넷마블이 지난 3월 ‘일곱 개의 대죄'를 필두로 올 상반기 내에만 신작 게임 2종을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며 해외 시장 공략에 속도를 올린다.

넷마블은 상반기에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과 ‘스톤에이지M(가제)’ 등 2종의 모바일게임을 글로벌 시장에 내놓다는 계획이다.

MMORPG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은 지난 3월 17일 티저사이트를 오픈하면서 상반기를 목표로 아시아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이 게임은 현재 국내와 일본에서 서비스 중이며 국내 구글 플레이 매출순위 상위권에 꾸준히 위치하고 있다. 넷마블 측은 이 게임이 무협이라는 이국적인 주제를 활용한 만큼 해외 이용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넷마블 자체 IP(지적재산권) ‘스톤에이지’ 를 활용한 모바일 MMORPG ‘스톤에이지M(가제)’도 상반기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게임은 오픈 필드에서 즐길 수 있는 석기시대 생활을 기반으로 다양한 공룡 캐릭터들이 등장한다.

이번 글로벌 진출작들은 이미 국내외 시장에서 게임성이 검증된 만큼 흥행 가능성도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넷마블은 지난 해 4분기 기준 해외 매출 비중이 72%에 달할 정도로 글로벌 사업 비중이 높은 편이다.

넷마블은 지난해 국내와 일본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며 주목받았던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를 지난 3월 글로벌 시장에 출시해 흥행에 성공했다.이 게임은 출시 한달 만에 북미 애플앱스토어 매출 순위 6위를 기록했으며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싱가포르 등 글로벌 19개 주요 시장에서도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는 원작자 스즈키 나카바 만화를 바탕으로 한 일본 애니메이션 ‘일곱 개의 대죄’ IP를 활용한 모바일 RPG다. 지난 해 6월 4일 한국과 일본에 선출시 한 뒤 10일 만에 양국 애플 앱스토어에서 동시 매출 1위를 달성한 바 있다.

한편, 넷마블은 세븐나이츠 IP를 활용한 ‘세븐나이츠 스위치 ‘, ‘세븐나이츠2’,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을 비롯해 지난 해 지스타에서 첫 선을 보인 ‘제2의 나라’ 등을 개발 중이다. 또한 마블 IP를 활용한 ‘마블 퓨처 레볼루션’을 지난 3월 북미 게임쇼 ‘팍스 이스트(PAX EAST) 2020’에서 처음 공개하면서 기대감을 높여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8/09 20시 기준

한국

확진 14,598

완치 13,642

사망 305

세계

확진 19,830,578

사망 730,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