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획특집

[우리말 먼저③]'스쿨존'(X)→'어린이 보호 구역'(O)…'옐로 카펫'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에서 한 학생이 등교하고 있다. 2020.06.29.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최근 '스쿨존' 교통사고 처벌을 강화한 '민식이법'을 처음 적용해 구속 기소된 30대 운전자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민식이법'은 지난해 9월 충남 아산시의 초등학교 앞 '스쿨존'에서 교통사고로 숨진 김민식군(당시 9세)의 이름을 따서 만들어졌는데요. 올해 3월부터 시행됐지만 법 적용 여부를 둘러싸고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이때 각종 매체에서 사용하며 보도하며 '스쿨존'이 새삼 주목되기도 했습니다. '스쿨존'은 어린이를 교통사고의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설정한 구역입니다. 초등학교나 유치원 등 주변 도로 가운데 일정 구간을 지정해 자동차의 운행 속도 및 통행을 제한할 수 있습니다.

◇'스쿨존'→'어린이 보호 구역'

'스쿨존'은 '학교'를 의미하는 '스쿨(school)'과 구역을 의미하는 '존(zone)'의 합성 외래어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사용해 당연한듯 쓰이지만, 엄연히 '어린이 보호 구역'이라는 우리말이 있습니다.

'스쿨'은 우리 생활에서 자주 쓰이는 외래어 중 하나입니다.

쉬운 단어인만큼 마치 우리말처럼 느껴지기도 하는데요. '스쿨 버스'처럼 당연한 듯 쓰이는 단어도 사실 '학교 버스', '통학 버스'로 바꿔 쓸 수 있습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송파구(구청장 박춘희)는 어린이 보행자의 통학로 안전을 위해 문정초등학교 앞 횡단보도에 '옐로카펫'을 설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 송파구청 제공) 2016.05.20
◇'옐로 카펫'→'건널목 안전 구역'

'스쿨존' 보다는 덜 쓰이지만 학교 앞 '옐로 카펫'도 요즘 부상하는 외래어입니다.

"초등학교 앞에 '옐로 카펫' 설치가 확대되고 있다" 이런 기사를 자주 접할 수 있습니다.

'옐로 카펫'은 어린이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기 전에 안전하게 기다리고 운전자가 이를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바닥이나 벽면에 노랗게 표시하는 시설물입니다.

'옐로 카펫' 대신 우리말인 '건널목 안전 구역'이나 '어린이 횡단보도 대기소'로 사용하면 의미를 더 쉽게 알아들을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11/25 09시 기준

한국

확진 31,353

완치 26,722

사망 510

세계

확진 60,073,345

사망 1,413,6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