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자동차 몰고 건물 점핑…러 스턴트맨 15m 추락(영상)

등록 2023.08.31 15:21:03수정 2023.08.31 16:27: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블로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최효극 기자 = 물불 안 가리는 러시아 스턴트맨이 자동차를 타고 건물을 건너뛰는 위험천만한 스턴트를 시도하다 추락했지만 목숨은 건졌다.

30일(현지 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브게니 체보타레프(32)는 러시아 공화국 북오세티아-알라니아에서 소형 오프로드 승용차를 타고 건물 옥상 사이를 건너는 스턴트를 시도하다 추락했지만 기적적으로 살아났다.


체보타레프는 러시아산 경차 라다 니바를 몰고 한 건물 옥상에 널빤지로 만든 경사로를 질주해 옆 건물 옥상으로 건너가는 스턴트에 도전했다.

하지만 그는 자동차를 충분히 가속하지 못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건물 옥상에서 허공으로 날아오른 자동차는 옆 건물 벽에 정면충돌한 뒤 15m 아래 지상으로 곤두박질 쳤다.

충돌로 인해 자동차 앞 지붕과 창문 등이 박살났다.

30일 소셜미디어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스턴트맨은 찌그러진 차에서 기적적으로 제 발로 걸어 나와 뛰기까지 했다.

그는 소셜 미디어에 ‘간신히 살았다. 병원에 간다’고 적었다.

그는 양 다리 부상을 치료받았다.

스턴트를 하면서 수차례 죽을 고비를 넘긴 체보타레프는 팔로워들에게 ‘여러분은 내가 멈추지 않으리란 걸 알 것’이라고 말했다.
이브게니 체보타레프(32)는 30일 러시아 공화국 북오세티아-알라니아에서 소형 오프로드 승용차를 타고 건물 옥상 사이를 건너는 스턴트를 시도하다 추락했지만 기적적으로 살아났다. 출처 @LXSummer1 *재판매 및 DB 금지

이브게니 체보타레프(32)는 30일 러시아 공화국 북오세티아-알라니아에서 소형 오프로드 승용차를 타고 건물 옥상 사이를 건너는 스턴트를 시도하다 추락했지만 기적적으로 살아났다. 출처 @LXSummer1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2년 전에도 자동차로 강을 건너뛰는 스턴트를 시도해 성공했지만 등뼈 부상을 당했다.

그는 ‘친구들은 날 사이코라고 부르지만 난 늘 극한 시도를 사랑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lto@newsis.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