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달리던 버스 앞유리 와장창…사슴 난입 날벼락(영상)

등록 2024.06.13 11:41:59수정 2024.06.13 15:00: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현성용 기자 = 미국에서 달리던 버스 앞유리를 뚫고 사슴이 뛰어드는 사고가 발생했다. 일부 승객이 부상을 입었지만 기사의 침착한 대처로 더 큰 사고로 이어지진 않았다. 사고 영상은 언론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전해져 화제가 됐다.
 

12일(현지시간) USA투데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고는 10일 북동부 로드아일랜드주 프로비던스(Providence)에서 일어났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도로를 뛰어다니던 사슴이 몸을 날려 버스 앞유리로 돌진했다. 유리를 박살내며 뛰어든 사슴은 앞좌석에 앉은 남성 승객과 부딪힌 후 바닥에 쓰러져 버둥거렸다.

승객들은 혼비백산했지만 당시 버스를 몰던 기사 레오카디오 에르난데스(Leocadio Hernandez)는 침착함을 잃지 않고 주행을 계속해 차량을 안전하게 정차했다.

탑승한 6명의 승객 중 3명이 깨진 유리 파편 등에 경미한 부상을 입었지만, 다행히 더 이상의 피해는 없었다.

로드아일랜드 교통 당국은 "기사의 침착함 덕분에 승객들의 안전을 지킬 수 있었다"며 에르난데스의 대응을 칭찬했다.

에르난데스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살아있다는 것에 대해 신께 감사한다"면서 "만약 사슴이 내 옆구리를 쳤더라면 나는 여기에 없었을 것이다"라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미국에서 달리던 버스 앞유리를 뚫고 사슴이 뛰어드는 사고가 발생했다. 일부 승객이 부상을 입었지만 기사의 침착한 대처로 더 큰 사고로 이어지진 않았다. 사고 영상은 언론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전해져 화제가 됐다. 출처 : @HOÀNG NGUYÊN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에서 달리던 버스 앞유리를 뚫고 사슴이 뛰어드는 사고가 발생했다. 일부 승객이 부상을 입었지만 기사의 침착한 대처로 더 큰 사고로 이어지진 않았다. 사고 영상은 언론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전해져 화제가 됐다. 출처 : @HOÀNG NGUYÊN *재판매 및 DB 금지

사실 이 지역에서 사슴이 차량과 충돌하는 사고는 드문 일이 아니다. 로드아일랜드 환경보호청(Rhode Island Department of Environmental Management·DEM)에 의하면 지난해에만 사슴과 차량이 부딪힌 사고가 1347건이나 일어났다. 현지 당국은 운전자들에게 항상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하고 있다. 

한편 안타깝게도 버스로 뛰어든 사슴은 사고 직후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