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거도 해상 어선-컨테이너선 충돌…1명 사망·2명 실종(종합2보)

등록 2024.06.13 15:53:31수정 2024.06.13 17:51: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목포=뉴시스] 해경이 13일 오전 전남 신안군 가거도 인근 해상에서 어선이 전복되면서 실종된 선원들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목포해경 제공) 2024.06.1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뉴시스] 해경이 13일 오전 전남 신안군 가거도 인근 해상에서 어선이 전복되면서 실종된 선원들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목포해경 제공) 2024.06.11.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 신안군 가거도 해상에서 어선과 대형 화물선이 충돌해 9명이 타고 있던 어선이 전복되면서 1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13일 목포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18분께 가거도 북동쪽 18.52㎞ 해상에서 통영선적 33t급 근해통발어선 A호의 위치 신호가 소멸돼 통영안전조업국에서 확인 신고했다.

A호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에 의해 전복된채 발견됐다. 
 
A호에는 9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들 중 6명은 부이 등을 잡고 표류하다 인근 어선에 의해 구조됐으나 선장 B씨는 숨진채 수습됐다.

나머지 인도네시아 국적의 선원 2명은 실종돼 해경이 수중·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해경은 구조한 선원들로 부터 "조업 중 다가오는 선박을 향해 경적을 울렸으나 충돌하고 지나갔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또 피해 어선의 V-PASS(어선위치발신장치)와 컨테이너선의 AIS(자동식별장치), 관제센터의 레이저 등의 분석을 통해 홍콩선적 9734t급 컨테이너선을 사고선박으로 특정하고 추적에 나섰다.

해경은 사고 해역으로부터 북서쪽 59.55㎞ 떨어진 해상에서 뺑소니가 의심되는 이 컨테이너선을 정선 시킨 후 검문검색을 실시했다.

일본을 출항해 중국으로 향하던 이 선박에는 중국인 선원 18명이 승선해 있었으며, 선체 앞부분에는 페인트 자국 등 충돌 의심 자국이 확인됐다.

해경은 선박을 목포 인근 불무기도 인근 해상으로 이동시킨 후 충돌 여부에 대해 정밀 조사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