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사진 찍다가…여성 관광객 낙석 맞아 숨져(영상)

등록 2024.06.15 06:00:00수정 2024.06.15 13:03: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현성용 기자 = 중국에서 관광지를 찾은 여성 관광객이 낙석에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신경보(新京报) 등 중국 언론에 따르면, 사고는 전날 서남부 쓰촨성 메이산(眉山)의 와우산(瓦屋山) 풍경구에서 일어났다.

언론과 소셜미디어(SNS)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해당 여성은 다른 관광객들과 함께 폭포 아래쪽의 계단에서 사진을 찍던 중이었다. 순간 위에서 떨어진 낙석이 여성의 머리를 강타했고, 여성은 그대로 쓰러졌다. 혼비백산한 다른 관광객들이 급히 몸을 피하고 한 남성 관광객이 신고하는 장면에서 영상은 끝났다.

안타깝게도 머리를 맞은 이 여성은 끝내 숨지고 말았다. 현지 당국은 사고 직후 관광객들을 대피시키고 사고 현장과 일부 지역을 폐쇄한 후 안전을 점검하고 있다. 돌이 떨어진 원인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당국은 일단 자연적으로 발생한 사고라고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에서 관광지를 찾은 여성 관광객이 낙석에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출처 : @HOÀNG NGUYÊN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에서 관광지를 찾은 여성 관광객이 낙석에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출처 : @HOÀNG NGUYÊN *재판매 및 DB 금지

사고를 접한 누리꾼들은 불운한 사고였다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낙석 위험을 알리는 표지판이 있어야 했다" 등 관광지 측의 책임이 있다고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