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이용수 할머니 '착잡한 마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3 16:28:10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이용수 할머니가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민변 대회의실에서 열린 '3년 만에 개시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일본정부 상대 손해배상청구 소송, 첫 변론기일을 맞는 피해자 및 시민사회 기자회견'에서 눈을 감고 있다. 2019.11.13.

 radiohea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