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가장 잃은 미얀마 모자의 슬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3 16:27:09

[만달레이=AP/뉴시스]23일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지난 20일 숨진 텟 나잉 윈의 아내 티다 흐닌(오른쪽)이 아들 아웅 폰 칸트를 안고 자택에 안치된 남편의 관을 바라보며 울고 있다. 목수로 알려진 텟 나잉 윈(36)은 지난 20일 군부 쿠데타 반대 시위 도중 미얀마 보안군의 총에 맞아 숨졌다. 2021.02.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