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해체 중인 '골든 레이'에 물 뿌리는 소방관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5 11:38:55

[브런스윅=AP/뉴시스]14일(현지시간) 미 조지아주 브런스윅의 세인트사이먼스 인근 해상에서 소방관들이 해체 작업 중인 화물선 '골든 레이'에 물을 뿌리고 있다. 길이 약 200m에 달하는 한국의 현대 글로비스 소속 화물선 '골든 레이'는 차량 4200여 대를 실은 채 2019년 9월 8일 조지아주 해안에서 전복돼 거대 갠트리 기중기로 해체되고 있다. 2021.05.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