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자들 질문에 묵묵부답

등록 2022.01.28 21:14: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천을 강행한 2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가 초치되고 있다. 과거 일본 최대 금 광산 중 하나였던 일본 니가타현에 소재한 사도광산은 일제강점기 당시 '군함도(하시마 탄광)'와 함께 조선인 강제 징용 현장 중 하나기도 했다. 태평양 전쟁 시기 1000~2000명의 조선인이 사도 금광에서 노역한 것으로 추정된다. 군함도는 앞서 2020년 6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공동취재사진) 2022.01.28. 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