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광주/전남

`남도한바퀴' 신안 다이아몬드 제도 등 확대…18일부터 21개 코스 운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3-07 15:53:01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 전남지역 섬을 비롯한 주요 관광지를 순환하는 관광버스 ‘남도한바퀴’가 오는 18일부터 운행을 시작한다

 7일 전남도에 따르면 올해 ‘남도한바퀴’는 지난해(14개 코스)보다 7개 늘어난 총 21개 코스로 구성했다.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많은 섬 관광 수요에 대처해 고흥 연홍도, 거금도 유람선 관광, 신안 다이아몬드제도(암태~자은~안좌) 코스를 추가했다.

 또 젊은 관광객들을 겨냥해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1시 광주 송정역에서 출발하는 야경 코스 4개를 2개 코스씩 격주로 운행한다.

 야시장, 야간경관 투어 등으로 구성된 야경 코스는 오전에 출발하는 남도한바퀴 다른 노선에 비해 타 시도 관광객도 편리하게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체류형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2개 코스를 연계해 1박2일 여행도 가능토록 했다.

 고흥 연홍도(화)~고흥 거금도 유람선(수), 보성·순천(금)~여수 금오도(토), 신안 다이아몬드 제도(토)~목포·영암·해남(일) 등을 연계한 7개 코스를 운영한다.

 1박 2일 여행은 연계된 2개의 코스를 모두 예약하면, 첫 날 관광지 마지막 코스에서 하차해 그 지역에서 숙박을 하고, 다음날 같은 장소에서 승차해 전날과 다른 코스를 여행할 수 있다.

 경관형 관광지 위주에서 댓잎 소시지 만들기, 연잎밥 만들기 등 체험형 관광을 더한 것도 지난해에 비해 달라진 모습이다.

 올해 전남에서 개최되는 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국제농업박람회 등 국제행사와 시군 1개 대표축제 기간에는 코스를 조정해 축제장과 축제장 인근 관광지를 같이 여행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고재영 전남도 관광과장은 “올해는 섬 탐방과 체험․체류형 관광에 대한 관광객 요구를 코스에 반영해 다채롭게 구성했다”며 “많은 관광객이 남도한바퀴를 통해 전남의 아름다움을 구석구석 편리하게 즐길 바란다”고 말했다.

  praxi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