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선

유승민 "50억 먹튀 주장 명예훼손감…음해 불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04 17:53:1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세희 조인우 기자 =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4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제기한 선거보조금 '먹튀' 주장에 대해 "50억 (선거보조금) 먹튀(주장)는 거의 명예훼손이다. 저는 완주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유 후보는 이날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한 뒤 "그 말도 홍 후보의 막말한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 지적했다.

 유 후보는 "저는 이제까지 대한민국 어떠한 대통령 후보가 치른 선거보다 깨끗하게 할 것이다. 합법적인 보조금, 제 후원계좌에 있는 자금(을 이용할 것)"이라며 "제 공보물이 페이지수가 좀 적고 인쇄상태가 안 좋더라도 국민들께서는 깨끗한 선거의 결과라고 생각하고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출판 간담회에서도 "사실 예산 문제가 녹록치 않다. 예산은 필요한 최소한만 하겠다는 생각"이라며 "예산 때문에 제가 완주하지 못할 것이라고 음해하는 세력이 있는데 그것은 음해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홍 후보는 "유승민 후보가 대통령 선거 보조금 50억을 받은 뒤에 합당할 거라는 이야기가 있는데 그러면 정치적 사망"이라며 "영원한 제2의 이정희가 된다"고 비난한 바 있다.

 hong19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